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나경균 새만금공사 사장, 주한 중국 대사 만난 '중 기업 새만금 사업 참여' 제안

(세종=뉴스1) 조용훈 기자 | 2024-06-03 14:52 송고
나경균 새만금개발공사 사장(왼쪽)은 3일 주한 중국 대사 싱하이밍을 만나 새만금 개발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새만금개발공사 제공)
나경균 새만금개발공사 사장(왼쪽)은 3일 주한 중국 대사 싱하이밍을 만나 새만금 개발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새만금개발공사 제공)

나경균 새만금개발공사 사장은 3일 주한 중국 대사 싱하이밍을 만나 새만금 개발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한·중 관계는 더욱 강화되는 협력과 이해관계가 필요한 중요한 시기로, 나경균 사장은 이러한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자 싱하이밍 대사와 만남을 갖었다. 이 자리에서 공사의 역할과 새만금에 대한 설명을 통해 사업 관련 협력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다.
나사장은 공사는 새만금 지역의 매립 및 도시개발을 전담하는 공공기관으로서 새만금의 '첫 도시'스마트 수변도시에 대해 소개했다.

나 사장은 "새만금은 국제공항과 신항만, 철도, 남북도로 등의 인프라를 갖춘 트라이포트 핵심 거점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중국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
특히, 나 사장은 환황해권 물류유통의 중심지로 도약 가능한 여건을 마련하고 있는 새만금은 중국 물류기업들의 대규모 투자와 협력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부상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또 서해안권 중심지인 새만금은 중국 주요 크루즈 거점지역과 인접해 전주 한옥마을과 군산 근대역사문화지구 등과 연계한 관광 크루즈 사업에도 투자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외에 첨단과학기술 분야와 관련된 연구기관 및 기업이 총망라한 미래형 첨단산업단지 조성 계획을 이야기하며, 한·중 산업 협력을 통해 미래 4차 산업혁명의 변화에 함께 대응하자고 제안했다.

나경균 사장은 "싱하이밍 대사에게 중국 기업들이 새만금 사업 참여를 통해 양국이 함께 발전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마련하고 싶다"고 제안하며 "이러한 협력이 지역 및 국제적인 안정과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싱하이밍 대사는 "중국 기업들의 새만금 투자와 협력을 적극 지지하고, 이를 통해 양국 관계의 발전과 협력을 이루어 나가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joyongh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