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헌옷 훔쳐 달아나던 절도범…헬스장가던 '이 사람'에 딱 걸렸다

쉬는 날 헬스장 가던 경찰 고광현 경사에 적발…500m 추격 끝 검거

(서울=뉴스1) 홍유진 기자 | 2024-06-03 13:07 송고 | 2024-06-03 13:09 최종수정
© News1 DB
© News1 DB

의류수거함에서 헌옷을 훔쳐 달아난 피의자가 비번날 헬스장에 가던 경찰관과 우연히 마주쳐 경찰에 붙잡혔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 28일 오후 7시 반쯤 "한 남성이 의류 수거함에서 헌 옷을 훔쳤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그러나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피의자가 신고자의 손길을 뿌리치고 도주한 상태였다. 관악경찰서 신사지구대 소속 고광현 경사가 신고자가 촬영한 피의자 사진을 바탕으로 인근을 30분 가량 순찰했으나 검거에는 실패했다.

이후 지난 30일 오후 12시쯤 지구대 인근에 거주하는 고 경사는 비번을 맞아 인근 헬스장을 가기 위해 집을 나섰다. 이때 고 경사의 눈에 피의자와 비슷한 인상착의의 50대 남성이 들어왔다.

고 경사는 500m가량을 쫓아가 아파트로 향하는 피의자를 멈춰세웠다. 고 경사가 "이틀 전 의류 수거함에 든 옷을 훔친 뒤 왜 도망갔냐"고 추궁하자 피의자는 결국 범행을 시인했다.
이후 고 경사는 관할 지구대에 순찰차 출동을 요청해 동료 경찰관들에게 피의자의 신병을 인계했다.
 
 
 
 



cym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