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뺑소니' 잡고 보니 필로폰 양성 반응…20대 여성 구속

경부고속도로서 앞 차량 들이받고 도주…20분 추적 끝 체포
정차했다가 차 움직여 경찰관 쳐…"전날 수면제 많이 먹었다" 진술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2024-06-03 12:58 송고
서울 서초경찰서 © News1 이비슬 기자
서울 서초경찰서 © News1 이비슬 기자

앞서가던 차량을 들이받고 도주한 차량 운전자가 마약 간이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운전자인 20대 여성 A 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도주치상 및 위험운전치상, 사고 후 미조치 등 혐의로 지난 2일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31일 밤 10시 10분쯤 경부고속도로 양재 IC 인근에서 앞서가던 차량을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경기도 과천 방향으로 약 20분 간 40㎞ 가량 도주하다 추적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 씨는 정차한 상황에서 차를 움직이다 경찰관을 쳐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도 추가됐다.

A 씨는 음주 측정 결과 이상이 없었지만 마약 간이시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차 안에서는 마약으로 의심되는 물질도 발견됐다. 다만 A 씨는 경찰에 "전날(30일) 수면제를 많이 먹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 씨에 대한 정밀 검사를 의뢰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hy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