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원더랜드' 김태용 감독 "수지♥박보검 실제 열애? 의구심 들 만큼 친해" [N인터뷰]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4-06-03 12:00 송고 | 2024-06-03 14:26 최종수정
김태용 감독/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김태용 감독/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원더랜드' 김태용 감독이 극 중 커플로 등장하는 수지, 박보검의 환상적인 케미스트리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태용 감독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원더랜드'(감독 김태용) 관련 인터뷰에서 박보검, 수지의 캐스팅에 대해 "우리 시나리오가 어떤 기승전결의 텐션이 큰 시나리오도 아니었고 연출적으로 뭘 할 수 있는 재능도 없고 믿을 수 있는 건 배우들이 가지고 있는 캐릭터와 케미스트리가 중요하다"며 "수지와 박보검을 처음 만났을 때 이 영화가 그런 영화고 생각보다 둘이 친밀해져야 한다, 그냥 연기한다고 되는 게 아니라고 했는데 배우들이 해보겠다고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리허설을 많이 했다, 하나하나 연기 연습을 많이 했다, 잠깐 나오는 소품, 사진도 열심히 했다, 한창 좋았을 때의 사진을 찍어보자, 둘이 모일 때마다 찍고, 같은 옷만 나오면 안 되니까 본인들의 옷 가져와서 찍고, 일정 시간을 같이 보낸 사람처럼 보내려면 옷을 바꿔야 한다고 해서 애쓰고 했었다"며 "친구와 연인을 넘나드는 이상한 '케미'가 영화 안에 나오듯이 영화 밖에서도 두 분이 굉장히 친했다, 연출자 입장에서는 행복한 일이다, 찍으면 되니까"라고 회상했다.

또한 "리허설 때 둘이 리딩하는데 '됐다' 하게 되더라, 이 둘이 함께 있는 것만으로 좋았다"고 덧붙였다.

수지와 박보검은 실제 커플이라고 해도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듣고 있다. '진짜로 사귀고 있는 게 아니냐'는 의심을 하는 팬들이 있을 정도. 김태용 감독은 "그런 의구심이 있을 수도 있을 만큼 친해 보인다"면서도 "그렇지는 않을 것 같은데 모르겠다, 나를 속일 수도 있으니까, 하지만 그럴 것 같진 않다, 느낌이 친구로 친한 느낌이다"라고 밝혔다.
'원더랜드'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만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가족의 탄생' '만추'의 김태용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한편 '원더랜드'는 5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