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효리 "어릴 적 한 끼 먹는 것도 힘들어…준비물 못 살 정도 생활고"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4-06-03 11:15 송고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갈무리)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갈무리)

이효리가 어린 시절 생활고를 고백했다.

2일 방송된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경주로 여행을 떠난 이효리 모녀가 경주월드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효리와 어머니는 기념품 가게에 들렀다. 이효리는 어머니에게 "인형 사줘. 어렸을 때 인형 안 사줬잖아. 친구들이 인형 안고 다니는 게 얼마나 부러웠는지"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어렸을 때 보통 인형을 좋아한다. 저희 집은 한 끼 한 끼 먹는 거 해결하기도 사실 힘들었다. 어렸을 때 학교에서 크레파스를 사 오라고 했는데 그걸 안 사주시더라"고 말했다.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갈무리)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갈무리)

이어 "저는 인형은 사실 아예 바라지도 않았고 체육복, 크레파스 리코더 사 오라고 했을 때가 저한테 힘든 날이었다. 그래서 그런 걸 부러워했던 거 같다"고 털어놨다.

어머니는 "짠한 생각이 많이 든다. 장난감도 못 사주고 인형 하나 못 사주고 키웠던 거지. 그때는 내 의지대로 하는 게 하나도 없었다. 내가 너의 오래된 소원을 들어준 기분이다"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마음에 드는 인형을 집었고 어머니는 흔쾌히 사줬다. 이효리는 "소원 이뤘다"며 기뻐했다.


ro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