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손경식 "기업 밸류업 위해 글로벌 스탠다드 맞게 상속세 조정해야"

경총 토론회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2024-06-03 15:00 송고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2024.5.9/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2024.5.9/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3일 "저평가한 우리 기업의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게 하고, 해외 투자자의 국내기업 투자를 유인하는 매력적인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는 보다 적극적인 세제 개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업 밸류업을 위한 세제 개선 방안 모색' 토론회에서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손 회장은 "우리 상속세제가 경영 연속성 제고와 코리아 디스카운트 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상속세율과 과세 방식을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바꿔나가야 한다"며 "중산층의 세 부담 완화를 위해 20년 넘게 유지되고 있는 상속세 과표구간도 경제규모와 물가를 반영해 합리적으로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미국 첨단분야 기업의 경쟁력이 높아지고, 주가가 크게 상승한 것은 미국 정부의 적극적 지원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우리 기업이 선진국보다 불리한 세제 환경에서 경쟁하지 않도록 법인세율을 낮추고, 반도체·인공지능(AI) 같이 성장 가능성이 첨단분야에 대한 세제 지원도 더욱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hanantwa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