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경영정보시각화능력 필기시험 첫 시행…47개 지역서 5233명 응시

20대·근로자 수험자가 가장 많아…정보시각화 관심↑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2024-06-03 12:00 송고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제1회 경영정보시각화능력 국가기술자격 필기시험에 총 5233명이 응시했다.

3일 고용노동부와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 5월 18일 제1회 경영정보시각화능력(BI Specialist) 국가기술자격 필기시험이 전국에서 시행됐다고 밝혔다. 시각화(BI)를 도입해 활용하고 있는 주요 기업·기관은 링크드인, 코카콜라, 3M, TESCO, HP, BAYER, GS리테일, SIMENS, TOYOTA, P&G, FedEx, 삼성, SK, 현대, 롯데 호텔, CJ프레시웨어, 한국타이어, KB국민은행, 신한투자증권, GREEN CLIMATE FUND 등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첫 시험에도 불구하고 20~30대를 중심으로 취업준비생, 재직자 등 총 5233명이 응시해 정보시각화에 대한 높은 사회적 관심을 실감할 수 있었다"면서 "이번 시험에는 20∼30대를 중심으로 취업준비생, 재직자 등의 수험자가 몰렸다"고 밝혔다.
경영정보시각화능력은 비즈니스인텔리전스(Business Intelligence·BI) 프로그램을 활용해 빅데이터를 그래프로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시각화하는 역량을 평가하는 국가기술자격 시험이다.

고용부는 BI 프로그램 활용능력에 대한 산업계의 높은 요구에 따라 지난해 11월 경영정보시각화능력을 새로운 국가기술자격으로 신설했다. 시험은 단일 등급으로 객관식 필기시험과 작업형 실기시험으로 구성된다.
  
이번 필기시험에 응시한 수험자의 성별은 여성이 51.5%, 남성이 48.5%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는 20대(43.1%)가 가장 많았고, 30대(35.0%), 40대(14.9%), 50대(6.0%), 10대(0.5%) 순이었다. 경제활동상태는 임금근로자(53%), 구직자(23%), 학생(16%)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필기시험 결과는 6월 18일에 발표되며, BI 프로그램 활용능력을 평가하는 실기시험은 9월 28일에 시행된다.
  
권태성 직업능력정책국장은 "경영정보시각화능력은 빅데이터 시대를 맞아 관련 산업현장의 인력수요에 부응하고 기업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신설한 자격이며 사무분야 필수자격시험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권 국장은 "앞으로도 산업현장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국가기술자격 제도 운영을 위해 산업계와 긴밀하게 소통하며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freshness41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