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폐섬유 재활용 스타트업 '제클린'…시리즈A 투자 유치 성공

재생 섬유 이력 추적·인증·보상 묶은 플랫폼 개발 속도

(서울=뉴스1) 이정후 기자 | 2024-06-03 08:46 송고
주지역펀드운용사 대덕벤처파트너스와 제주도 창업 보육 기업 제클린이 성공적 매칭을 축하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벤처기업협회 제공)
주지역펀드운용사 대덕벤처파트너스와 제주도 창업 보육 기업 제클린이 성공적 매칭을 축하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벤처기업협회 제공)

기후테크 스타트업 제클린은 기술사업화 기업 투자 전문 벤처캐피탈(VC) 대덕벤처파트너스로부터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2017년 설립된 제클린은 섬유 제품의 친환경 케어·재생·공급·인증 서비스를 통해 섬유 폐기물 문제를 해결하는 기후테크 스타트업이다.
제주도의 유명 호텔 및 리조트 등과 ESG 파트너십을 통해 면화 기반 원료를 공급하고 이를 재생 원사·원단으로 활용하는 업사이클링 솔루션 개발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 팁스(TIPS)에 선정되면서 ICT 기반 재생 섬유의 이력 추적·인증·보상 플랫폼 개발을 추진 중이다.

제클린은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침구 및 패션 제품의 전 생애 주기 이력 관리, 보상 체계를 기반으로 한 재생 섬유 플랫폼 서비스 구축 속도를 높일 예정이다.
또 최근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지원 사업 선정에 따른 의류 재생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재생 원사 기반의 응용 제품 확대 및 브랜드화도 나설 예정이다.

제주도 중심의 사업 활동을 내륙 지역으로 확대해 유통구조 효율화 및 사업성 극대화를 꾀하고 전략적 제휴를 통한 남미 시장 진출도 타진한다.

이석훈 대덕벤처파트너스 대표는 "미래 필수 기술로 예상되는 섬유 재생 분야에서 기술 혁신을 이뤄내고 있다는 점과 재생 산업에서 필수 요소인 안정적 원료 공급망 구축, 섬유 업계 제휴사와의 관계를 면밀히 분석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차승수 제클린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재생 원료화 관련 기술력과 재생 섬유 제품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ICT 기반 재생 섬유 플랫폼 서비스를 본격화해 국내외 다양한 파트너들과 순환 자원형 섬유 재생 서비스 시장의 혁신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leej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