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국힘, 연일 김정숙 여사 때리기…"특별수행원의 식도락 여행"

"문재인·도종환·민주당 주장 모두 거짓으로 확인돼"

(서울=뉴스1) 박기현 기자 | 2024-06-02 13:26 송고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7일(현지시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아그라의 타지마할을 둘러보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8.11.7/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7일(현지시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아그라의 타지마할을 둘러보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8.11.7/뉴스1

국민의힘은 2일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방문 논란에 대해 "문재인 전 대통령은 타지마할의 진실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박준태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어제 공개된 문화체육관광부 문건을 통해 김정숙 여사가 '문체부 장관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인도에 방문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은 "인도행이 '영부인 단독 외교'라던 문재인 전 대통령 주장도, 도종환 장관이 정부 공식수행원이라던 민주당 해명도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울러 영부인 외교가 아닌 '특별수행원이자 미식가의 식도락 여행'임이 확인된 셈"이라며 "타지마할 앞에서 찍은 김 여사의 선명한 사진은 단독외교가 아니라 관광 여행이라는 명징한 증거가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물가에 지친 서민들은 시장 가기 겁을 내는 게 현실"이라며 "많은 국민이 김정숙 여사의 천문학적인 식비를 보고 좌절감, 허탈감, 박탈감을 호소한다"고 전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국가기강을 바로잡는 측면에서 진실을 규명하라는 국민 요구가 하늘을 찌른다"며 "민주당은 거짓해명에 대해 사과하고, 문재인 전 대통령은 이제 국민 앞에 타지마할의 진실을 밝혀달라"고 강조했다.


masterk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