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5대은행 가계대출, 한 달 새 5조원 가까이 급증…주택 매수심리 회복 영향

주택도시기금 정책대출도 4월부터 은행 재원으로 공급

(서울=뉴스1) 박현영 기자 | 2024-06-02 11:49 송고 | 2024-06-02 17:01 최종수정
5대 은행의 가계대출이 한 달 새 5조 원 가까이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매수 심리가 살아나면서 주택담보대출이 늘고 신용대출도 함께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KB·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달 30일 기준 702조7020억 원으로, 4월 말(698조30억 원)보다 4조6990억 원 늘었다. © News1 양혜림 디자이너
5대 은행의 가계대출이 한 달 새 5조 원 가까이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매수 심리가 살아나면서 주택담보대출이 늘고 신용대출도 함께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KB·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달 30일 기준 702조7020억 원으로, 4월 말(698조30억 원)보다 4조6990억 원 늘었다. © News1 양혜림 디자이너

5대 은행의 가계대출이 한 달 새 5조 원 가까이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매수 심리가 살아나면서 주택담보대출이 늘고 신용대출도 함께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KB·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달 30일 기준 702조7020억 원으로, 4월 말(698조30억 원)보다 4조6990억 원 늘었다. 
증가 폭도 전월(4조4346억 원)보다 확대됐으며, 지난 2021년 7월(6조2009억 원) 이후 2년 10개월 만에 가장 큰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 2조2238억 원 줄어든 뒤, 4월과 5월 두 달 연속 증가하기도 했다. 

대출 종류별로는 전세자금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잔액 545조6111억 원)이 4조6208억 원 늘었고, 신용대출(103조1260억 원)도 3210억 원 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모두 두 달 연속 늘어났다.

가계대출이 불어나는 배경으로는 주택 매매 증가세가 꼽힌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 거래는 지난해 12월 2만6934호에서 1월 3만2111호, 2월 3만3333호, 3월 4만233호, 4월 4만4119호로 꾸준히 증가했다. 통상 주택 매매 거래량은 2∼3개월 시차를 두고 주택담보대출에 영향을 미친다.
또 지난 4월부터 주택도시기금 정책대출이 은행 재원으로 상당 부분 공급되고 있는 점도 잔액 증가세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디딤돌(구입)·버팀목(전세) 등 주택도시기금 정책대출은 통상 연초에 자체 재원으로 공급돼 은행 가계대출 실적에 포함되지 않는다. 이후 이 재원이 소진되면 은행 재원으로 대출이 이뤄진다.

한편 은행들이 올해 수익성 확대를 위해 기업대출 공급을 늘리면서, 기업대출 잔액 증가세도 이어졌다. 5대 은행의 지난달 30일 기준 기업 대출 잔액은 802조 1847억 원으로, 4월 말(796조 455억 원)보다 6조 1392억 원 늘었다.


hyun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