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北, 대북제재에도 '중고 선박' 구매 지속…해성99호·평강2호 IMO 등록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24-06-02 10:26 송고
북한 선박. © News1 민경석 기자
북한 선박. © News1 민경석 기자
북한이 중고 선박을 구매한 정황이 또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새로운 북한 선박 '해성99호'와 '평강2호'가 최근 국제해사기구(IMO)의 국제통합해운정보시스템(GISIS)에 등록됐다.
중국 선적의 '신카이리호'였던 해성99호는 지난 3월 25일 선적과 이름을 변경했다. 현재 해성99호는 평양 보통강구역 소재 조선대성쉬핑 회사 명의로 등록돼 있다.  

해성 99호는 중량톤수 2650톤(t)으로 지난 2004년에 건조된 후 신카이리호로 운항됐다.

중국 선박 '순다123호'였던 평강2호는 지난해 8월 북한으로 선적을 바꾼 뒤 최근 이를 IMO에 보고했다. 평강2호는 현재 북한 평천구역 소재 평강쉬핑의 소유이다.
VOA는 등록 자료만으로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제3국 선박이 북한으로 선적을 바꾼 것은 중고 선박 구매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GISIS 자료에 따르면, 평강2호를 포함해 북한은 지난해 최소 42척의 중고 선박을 구매한 것으로 파악됐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2016년 대북 결의를 통해 유엔 회원국이 북한에 선박을 판매하거나 북한의 선박을 구매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yellowapoll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