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의붓손녀 7세때부터 10년 성폭행해 HIV 옮긴 50대…"먼저 유혹하더라"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6-02 10:12 송고 | 2024-06-02 14:59 최종수정
약 10년 동안 의붓손녀를 성폭행하고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를 감염시킨 50대 남성이 체포됐다.(방콕포스트 갈무리)
약 10년 동안 의붓손녀를 성폭행하고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를 감염시킨 50대 남성이 체포됐다.(방콕포스트 갈무리)

약 10년 동안 의붓손녀를 성폭행하고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를 감염시킨 50대 남성이 체포됐다.

1일(현지시간) 태국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의붓손녀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A 씨(59)를 지난달 28일 긴급 체포했다.
A 씨의 범행은 지난 4월 의붓손녀이자 피해자 B 양(16)이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 사실을 폭로하면서 알려졌다.

B 양은 7세 때부터 A 씨에게 반복적으로 성폭행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할아버지는 할머니가 외출한 사이 날 강간하기 위해 무력을 사용했다"며 "당시에는 너무 어려 성폭행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 그저 고통을 느꼈고 매우 무서웠다"고 토로했다.

이어 "(할아버지가) 날 오리 우리에 가두고 매춘 업소에 팔아버리겠다고 협박해 저항할 수 없었다"며 "피임 기구를 사용한 적이 없고 HIV에 걸린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 4월 28일 B 양은 A 씨를 고소했고, 경찰은 지난달 2일 A 씨에 대해 15세 미만 청소년을 강간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이후 경찰은 관광버스 운전기사로 일하고 있던 A 씨를 도주 한 달 만에 붙잡았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의붓손녀와 6차례 성관계를 가진 사실은 인정했지만, 성폭행 혐의는 부인했다. 동시에 "아이가 나를 유혹했다"면서 HIV를 감염시킨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A 씨는 마약 관련 2014년 6월 11일부터 2016년 5월 12일까지 약 2년간 수감된 적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