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복현 금감원장 "10일 공매도 토론회…전산화 방안 등 상세히 설명"

외국인 투자자 이탈 속 '공매도 재개 타임라인' 윤곽 나올까 관심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2024-06-02 12:00 송고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자료사진) 2024.5.2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자료사진) 2024.5.2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내달 10일 공매도 제도 개선을 위한 토론회를 열고 전산 시스템 구축 일정을 공유할 계획이다. 지난달 외국인 투자자들의 국내 증시 이탈이 시작된 가운데, 금융투자업계 안팎에서는 이 자리에서 공매도 재개 방향성과 타임라인에 대한 발언이 나올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 원장은 지난 31일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 관련 전문가 간담회 이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10일 토론회를 통해 구체적으로 준비된 공매도 전산화 방안 내지는 기관 투자자 잔고 관리 시스템과 관련된 가이드라인 같은 상세한 내용을 설명해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원장은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열린 투자설명회(IR)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개인적인 욕심이나 계획은 6월 중 공매도 일부를 재개하는 것"이라며 "어떤 타임 프레임으로 재개를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시장과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토론회에서 재개 타임라인 윤곽이 나올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업계에서는 공매도 금지 기간이 길어지면 외국인 투자자들이 이탈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상반기 한국 주식을 사들이며 국내 증시 상승을 주도했던 외국인들은 지난달 순매도로 돌아서며 '셀 코리아'(Sell Korea) 현상을 보이고 있다. 외국인 투자자 매도세가 이어지면 증시 상승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이 크다.

다만 공매도 재개를 위해서는 전산화 프로그램이 자리를 잡을 필요가 있다. 당국은 공매도 금지 기간 불공정 행위 방지를 위한 공매도 전산화 프로그램을 마련해야 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외에도 기관과 개인의 공매도 조건 차이를 해소하고, 외국인 투자자들의 불법 공매도 행위에 대한 처리도 마무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원장은 이날 금융투자소득세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금투세 도입 시 투자자들이 장기 투자보단 단기 매매로 치중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그동안 '금투세 폐지 후 전면 재검토'를 강조한 그는 "그동안 주식, 채권 투자 증가 등 많은 환경 변화가 있었고, 이에 대한 검토가 있었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seungh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