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때려죽일…누굴 가르친다고" 얼차려 사망 동료 훈련병 父 분노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24-05-31 19:57 송고
© News1 DB
© News1 DB
군기훈련(얼차려)을 받다가 훈련병이 사망한 가운데 동료 훈련병의 아버지가 분노의 글을 올려 주목을 받고 있다.

31일 국군 소통 커뮤니티 '더 캠프'엔 지난 28일 자신을 육군 12사단에서 군기훈련을 받은 훈련병 6명 중 한 아이의 아빠라고 밝힌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우리 아들은 화장실 가려고 침대에서 꿈틀대다 걸려서 아무 말 못하고 (훈련에 끌려갔다)"라고 밝혔다.

그는 "들어간 지 10일도 안 되는 애들한테 할 짓이냐, 때려죽일 XX들"이라면서 "인성도 안되는 X들이 누굴 가르친다고 XX냐"라고 분노했다.

이어 "국가는 인구 감소라는 X 같은 소리 마라. 피해자 가족은 평생 고통 속에서 살아가고 가해자는 몇 년만 살고 나오면 아무 일 없듯이 살아가는 이 나라가 너무 싫다"라며 "니들 자식들이 당해도 이런 법을 적용하겠냐"라고 되물었다.
지난 23일 오후 5시20분쯤 강원도 인제의 육군 12사단에서 군기훈련을 받던 훈련병 6명 중 1명이 사망했다. 이 훈련병은 당시 무리한 운동 등의 이유로 근육이 손상되는 '횡문근융해증' 의심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기훈련 규정에 따르면 완전군장 상태에선 걷기만 시킬 수 있지만, 군기훈련을 지시한 여성 중대장은 이들에게 선착순 달리기 등을 지시했다고 한다.

육군은 훈련병 사망에 영향을 준 중대장과 부중대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등을 적용해 사건을 민간 경찰에 넘겼다.


pej86@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