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AI로 3차원 품질 정보도 개선한다…KT, '체감 품질 분석 시스템' 도입

"고객 불편 예측해 설루션 추천하는 LLM 개발 추진"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2024-06-02 09:00 송고
(KT 제공)
(KT 제공)

KT(030200)는 인공지능(AI)으로 5세대 이동통신(5G)와 LTE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는 '고객 체감 품질 분석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무선 신호의 세기와 노이즈 간섭 비율, 데이터 다운로드 속도 등 하루 10억 건 이상의 고객 품질 정보를 실시간 수집하고 분석한다. 
분석된 정보는 좌표가 있는 데이터로 변환돼 격자 도로 또는 건물 단위로 정리된다.

특히 기존에 위도와 경도 등 2차원으로만 분석됐다면 이제는 여기에 고도도 더해진다. KT는 무선 품질 분석 응용사례(MDT)를 활용해 50배 많은 데이터가 수집되도록 했다.

이를 활용하면 고객의 생활과 밀접한 백화점, 쇼핑몰, 터미널 등 전국 300만 개 빌딩 내부의 품질을 층과 공간 별로 더욱 정밀하게 파악할 수 있다.
지하철의 경우 플랫폼과 터널 구간의 품질 정보를 노선별로 세밀하게 확인해 개선이 필요한 지점을 시각화해 정확하게 알려준다.

KT 엔지니어는 이 시스템으로 네트워크 상태를 파악해 빠르게 점검하고, 기지국 신규 구축 시 최적의 장소를 찾아 고객에게 높은 품질의 무선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KT는 향후 고객 불편을 사전에 예측하고 체감 품질 개선 설루션을 추천해줄 수 있도록 이 시스템에 거대언어모델(LLM)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flyhighr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