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세계 군인 태권도 선수권 대회, 문경 개막…20개국 남·여 참가

2008년 대회 이후 16년 만에 국내서 개최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24-05-31 17:06 송고
31일 경북 문경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제27회 세계군인 태권도 선수권대회 개회식에서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이 태권도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출처=국방부) 2024.5.31./뉴스1
31일 경북 문경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제27회 세계군인 태권도 선수권대회 개회식에서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이 태권도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출처=국방부) 2024.5.31./뉴스1
국방부는 31일 문경시, 국군체육부대와 함께 제27회 세계 군인 태권도 선수권 대회를 개막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경북 문경 시민운동장에서 진행된 개회식엔 박안수 육군참모총장과 국제군인스포츠위원회(CISM) 대표단 및 세계 20개국의 군인 태권도 남·여 선수단, 문경시민 등 4000명이 참석했다.
이번 대회는 '세계 속의 태권도! 평화와 우정의 축제!'란 슬로건 아래 다음 달 1~3일 사흘 간 진행된다.

세계군인 태권도 선수권 대회는국제군인스포츠위원회에 등록된 종목중 하나로, 태권도 세계화 및 참가국 군인 선수간 우호 증진을 목표로 한다.

국내에선 지난 1980년 제1회를 시작으로 2008년까지 총 6차례의 대회가 열렸다. 국내에서 이 대회가 열리는 건 16년 만이다.
이번 대회 기간엔 △각 군 및 해병대 군악·의장대 시범 △문경시 난타 공연 △각종 태권도 시범 등도 진행될 예정이다.

오영대 국방부 인사기획관은 "대한민국을 방문한 세계군인 태권도 선수들과 임원진이 안전한 가운데 소중한 추억을 갖고, 태권도를 통한 우정의 축제가 되길 소망한다"라고 말했다.


yellowapoll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