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버려진 尹대통령 축하난…조국 "거부권 오남용 축하난 거절"

조국혁신당서 "정중히 사양" 거절 릴레이 인증
"난은 죄 없어…물러날 때 돌려드릴 것" 반응도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2024-05-31 15:26 송고 | 2024-05-31 16:15 최종수정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페이스북에 올라온 축하난 거절 사진 @News1(조국 페이스북 갈무리)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페이스북에 올라온 축하난 거절 사진 @News1(조국 페이스북 갈무리)

22대 개원 이틀차인 31일 조국혁신당 등 야권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의 축하난을 거절하는 릴레이 인증이 이뤄지고 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축하난 사진을 올리며 "역대 유례없이 사익을 위하여 거부권을 오남용하는 대통령의 축하난은 정중히 사양한다"고 했다.
같은 당 김준형 의원은 "윤석열 불통령실에서 보낸 당선 축하 '난'을 버린다"며 "난은 죄가 없지만 대통령의 불통은 죄다. 민생을 챙기고 야당과 협치할 준비가 됐을 때 다시 보내달라"고 밝혔다. 

서왕진 조국혁신당 의원 역시 "대통령의 축하난을 안 받겠다. 반드시 통과되어야만 하는 채해병특검법 공포안 국무회의 의결은 받겠다"고 했다.

같은 당의 정춘생 의원도 "국회 입법권을 침해하고 거부권을 남발하는 대통령의 난을 거부한다"라고 쓴 메모를 붙인 축하난 사진을 올렸다.
한창민 사회민주당 의원은 "범죄 혐의가 있는 대통령의 당선 축하 인사는 필요 없다"고 거절했으며, 전종덕 진보당 의원도 "거부권 남발 대통령의 선물을 정중히 거부한다"고 사진을 올렸다.

반면 축하난을 잘 키우겠다는 반응도 있다. 박은정 조국혁신당 의원은 "난은 죄가 없다"며 "잘 키워서 윤석열대통령이 물러날 때 축하난으로 대통령실에 돌려드리겠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제출할 법안들과 직무관련의 밀접성, 이해충돌 등이 있으니 이런 선물은 보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도 덧붙였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도은"난이 뭔 죄가 있겠나"라며 "난해합니다만 잘 키우겠다. 곧 축하를 후회하게 만들겠다"고 경고했다.


traini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