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그 민희진 맞아?…'회견 룩 2탄' 묶음머리에 노란 카디건 입고 미소 [N현장]

'기사회생' 어도어 대표 31일 2차 기자회견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4-05-31 14:45 송고 | 2024-05-31 17:03 최종수정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5.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5.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측근 이사들이 해임된 가운데, 민 대표가 단정한 스타일링으로 등장했다.

민 대표는 31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임시주주총회 관련 입장을 설명하는 2차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민 대표는 노란 카디건에 단정하게 묶은 헤어스타일로 등장했다. 이날 민 대표는 취재진의 사진 촬영에 응하며 미소를 짓기도 했다. 이후 민 대표는 그간 자신의 지지했던 사람들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민 대표는 지난 4월 25일 열린 1차 기자회견 때는 모자를 쓰고 캐주얼한 복장으로 나와 하이브 임원들을 향해 욕설을 하는 등 거침 없는 말들로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이날은 1차 기자회견 당시와는 달리 단정한 복장 및 말투로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공동취재) 2024.5.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공동취재) 2024.5.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앞서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가 열렸고, 어도어의 기존 사내이사들인 신 모 부대표 및 김 모 이사 등 2인에 대한 해임안과 신규 사내이사 3인 선임안이 통과됐다. 신 부대표와 김 이사는 민희진 대표의 측근들로 알려졌으며, 새 사내이사로 선임된 3인은 하이브의 임원들인 이재상 CSO(최고전략책임자), 김주영 CHRO(최고인사책임자), 이경준 CFO(최고재무책임자)다.

하이브는 지난 30일 밝힌 대로, 이번 임시주총에선 민 대표의 해임안에 대해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았다. 당초 하이브는 임시주총에서 민 대표를 해임할 계획이었으나, 30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김상훈)가 민희진 대표가 최근 하이브를 상대로 제기한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서, 민 대표는 자리를 지킬 수 있게 됐다.
어도어의 지분은 하이브가 80%, 민 대표가 17.8%, 민 대표의 측근들이 2.2%를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법원의 판단으로 어도어 대주주인 하이브의 의결권 행사가 제한되면서, 하이브는 이번 임시주총에서 민 대표를 해임할 수 없었다. 그러나 어도어 이사회를 하이브 측 인사들이 장악하게 되면서, 어도어의 내홍은 지속될 전망이다.


hmh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