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바르사 레전드' 피케, '스페인 슈퍼컵' 사우디 개최 관련 비리 혐의로 조사

피케 소유 회사가 스페인협회와 중개 계약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4-05-31 14:17 송고
비리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피케. © AFP=뉴스1
비리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피케. © AFP=뉴스1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명가 FC바르셀로나의 '레전드 수비수' 제라르 피케(37)가 스페인 슈퍼컵의 사우디아라비아 개최와 관련한 비리 혐의로 인해 스페인 법원의 조사를 받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31일(한국시간) "피케가 소유한 회사인 '코스모스'가 스페인 슈퍼컵의 사우디 개최를 놓고 스페인축구협회와 중개 거래 계약을 맺었다"며 "법원이 이 부분을 문제 삼았다. 피케도 공식적인 수사 대상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스페인 경찰은 지난 3월부터 스페인축구협회가 슈퍼컵의 개최지를 사우디로 이전하는 계약을 맺은 것과 관련, 비리가 있는지 수사하고 있다.

스페인협회는 지난 2019년 슈퍼컵의 사우디 개최를 성사시키면서 사우디로부터 3년에 1억2000만 유로(약 1789억 원)에 계약을 맺었다.

이 계약에 따라 협회는 라리가 우승팀과 코파 델레이(국왕컵) 우승팀의 맞대결로 열렸던 슈퍼컵을 2020년부터 4개 팀이 참가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개최 시기도 사우디의 무더위를 고려해 기존 8월에서 1월로 변경했다.
스페인 슈퍼컵은 2020년 1월 처음으로 사우디 제다에서 열렸고, 2021년에는 스페인에서 치러진 뒤 2022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사우디 리야드에서 펼쳐진다.

스페인 경찰은 슈퍼컵의 사우디 개최 과정에 협회의 비리가 있었다고 판단하고 있다. 최근 경찰 당국은 스페인축구협회를 압수수색 했고, 루이스 루비알레스 전 회장을 부패 혐의로 체포했다.

수사 중 피케의 회사인 코스모스가 슈퍼컵 사우디 개최와 관련해 협회와 중개 계약을 맺은 것이 논란이 됐다.

로이터에 따르면 코스모스는 스페인 슈퍼컵의 사우디 개최가 확정되면 매년 400만 유로(약 61억 원)를 받기로 했다. 일종의 커미션이다.

이 부분을 수사하고 있는 스페인 법원은 "코스모스와 스페인협회의 계약에 불법적인 혐의가 있다"며 피케도 수사 대상에 포함했다.

한편 피케는 계약 건과 관련해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스페인 출신의 피케는 2004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에서 프로 데뷔해 2008년 바르사로 이적했다. 그는 2022년까지 바르셀로나에서 활약한 뒤 은퇴했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