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울역 칼부림 예고' 글 올린 30대 남성…검찰 넘겨져

24일 오후 디시인사이드에 살인 예고 글 올려…경찰 추적 끝에 주거지서 체포

(서울=뉴스1) 임윤지 기자 | 2024-05-31 12:01 송고 | 2024-05-31 12:04 최종수정
경찰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순찰을 하고 있다. 지난 22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이 올라온 가운데 경찰과 철도경찰 등은 만일의 사고를 대비해 순찰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글을 올린 작성자를 추적중이다. 2024.5.24/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경찰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순찰을 하고 있다. 지난 22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이 올라온 가운데 경찰과 철도경찰 등은 만일의 사고를 대비해 순찰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글을 올린 작성자를 추적중이다. 2024.5.24/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역 칼부림 살인 예고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30대 남성이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31일 오전 협박,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받는 A 씨(33)를 서울북부지검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22일 오후 1시42분쯤 디시인사이드 갤러리에 '서울역에 5월24일 칼부림하러 간다. 남녀 50명 아무나 죽이겠다' 등의 글을 작성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디시인사이드 압수수색 등을 통해 A 씨를 추적, 24일 오후 7시20분쯤 그를 주거지인 경기 고양시에서 체포했다. 지난 26일 A 씨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후 도주 우려 등을 이유로 구속됐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A 씨는 과거 여러 번 범죄를 저질러 전과가 10범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immun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