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결핵 진단부터 완치까지…6월부터 '맞춤형 통합 관리' 시행

질병청, 보건소·의료기관 연계…다음달 1일부터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2024-05-31 10:04 송고
결핵환자 맞춤형 통합관리
결핵환자 맞춤형 통합관리

정부가 결핵환자의 진단, 복약관리, 전문 치료 등을 지원하는 '결핵환자 맞춤형 통합관리'를 다음달 1일부터 시행한다.

31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결핵환자 맞춤형 통합관리는 결핵환자의 치료 성공률 향상을 위해 환자의 상황에 따라 진단, 복약 관리, 사회복지서비스 연계, 전문 치료를 지원하는 것이다.
결핵 완치를 위해 감수성결핵은 6개월, 다제내성결핵은 6개월~20개월 적절한 항결핵제를 꾸준히 복용해야 한다. 감수성결핵은 내성이 없는 결핵균에 의해 발생한 결핵을, 다제내성결핵은 두 가지 항결핵제에 모두 내성이 있는 결핵균에 의해 발생한 결핵을 뜻한다.

치료 중 항결핵제를 임의 중단하는 경우 재발하거나 약제에 대한 내성을 획득해 다제내성결핵으로 진행될 수 있다. 따라서 치료 완치 시까지 지속적인 약제 복용이 매우 중요하다.

결핵환자는 고령, 사회경제적 문제, 동반 질환, 약제 부작용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결핵치료를 중단하고 있다. 이 때문에 국내 결핵 치료 성공률이 향상되지 못하고 있어 효과적인 관리 방안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결핵환자가 사회경제적 문제, 질병 인식 부족 등으로 치료를 중단하지 않도록 민간·공공협력 결핵관리사업 참여의료기관과 보건소와 협력한다.

결핵환자 맞춤형 통합관리 사업은 결핵환자 진단 시 약제 감수성 검사 여부를 확인하고 환자별 취약성 평가 결과에 따라 복약 관리 방향을 설정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이후 취약도가 높은 중·고위험 환자는 적절한 사회복지서비스를 연계하며 다제내성결핵환자는 전문의료기관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안내한다.

다제내성결핵환자 중 전문의료기관으로 전원이 불가능하더라도 보건소, 의료기관, 다제내성결핵 컨소시엄 간 '사례관리회의' 및 약제구성 컨설팅을 통해 전문치료관리를 지원한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의료기관과 보건소가 함께 결핵환자의 임상적·사회경제적 상태를 파악하고 맞춤형 환자 관리로 모든 결핵환자가 성공적으로 결핵을 완치할 수 있도록 꼼꼼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rn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