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PCE 앞두고 지수 선물 일제 하락, 나스닥 0.20%↓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24-05-31 08:22 송고
미증시의 한 트레이더. © AFP=뉴스1
미증시의 한 트레이더. © AFP=뉴스1

미국증시가 금리 우려와 실적 실망으로 일제히 하락한 가운데, 지수 선물도 일제히 하락하고 있다.

20일 오후 7시 15분 현재(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 선물은 0.12%, S&P500 선물은 0.15%, 나스닥 선물은 0.20% 각각 하락하고 있다.
이는 31일(현지시간)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발표를 앞두고 투자자들이 관망세를 취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PCE는 연준이 가장 주시하는 인플레이션 지표로 향후 연준의 정책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시장은 소폭 둔화하는 데 그쳤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앞서 미국증시 정규장은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다우는 0.86%, S&P500은 0.60%, 나스닥은 1.08% 각각 하락했다.
이는 금리 우려가 지속되고 있고, 전일 실적을 발표한 세일스포스가 실적 실망으로 20% 정도 폭락했기 때문이다.


sino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