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홈플러스, 1조3000억 리파이낸싱 완료…"오늘 1차 인출"

메리츠 3개 계열사로 이뤄진 대주단과 22일 리파이낸싱 계약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2024-05-31 08:14 송고
(홈플러스 제공).
(홈플러스 제공).

홈플러스는 지난 22일 대주단과 리파이낸싱 계약을 체결하고 1조3000억 원 자금 인출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홈플러스는 지난 4월 메리츠증권, 메리츠화재, 메리츠캐피탈 등 총 3개 사로 이뤄진 대주단과 3년 만기 조건으로 총액 1조3000억 원 규모의 리파이낸싱 계약에 합의한 후, 지난 22일 정식 계약을 체결했다.
홈플러스 측은 "리파이낸싱 이자율을 양호한 조건"이라며 "이번 리파이낸싱으로 홈플러스 자금 운용의 폭이 한층 더 넓어지게 됐다"고 말했다.

홈플러스는 리파이낸싱 계약에 따라 5월31일 1차로 1조 원을 인출한 후, 6월10일 잔액인 3000억 원을 인출할 계획이다.

인수금융 잔액, 임차보증금 유동화증권 및 메리츠 후순위 대출금 등을 상환하고 남은 자금은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전환 등 경쟁력 강화를 위한 투자 등 운전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홈플러스는 이번 리파이낸싱을 통해 약 1조 원의 유동부채를 상환하면서 재무안정성이 크게 개선됐다.

올해 상반기에는 자산재평가도 예정돼 있어 총 1조 원대로 예상되는 재평가가 완료되고 나면 부채비율 등 재무구조도 확연히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ys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