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힘겨운 고우석…마이애미 이적 한 달도 안됐는데 '방출 대기명단' 등재

트리플A 7차례 등판, 1승 평균자책점 3.00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4-05-31 07:43 송고 | 2024-05-31 08:06 최종수정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투수 고우석이 22일 새벽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개막전 서울시리즈 2연전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24.3.22/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투수 고우석이 22일 새벽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개막전 서울시리즈 2연전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24.3.22/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메이저리그(MLB) 무대에 도전한 고우석(25)이 또 다시 팀에서 방출될 위기에 놓였다.

마이애미 구단은 31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 소속 투수 숀 앤더슨을 영입하면서 고우석을 DFA(방출 대기) 처리했다"고 발표했다. 앤더슨은 지난해까지 KIA 타이거즈에서 뛴 선수다.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된 고우석은 다른 팀의 제안이 있을시 곧바로 이적할 수 있다. 그러나 고우석을 원하는 팀이 없다면 지금처럼 마이너리그팀에서 계속 뛰거나 FA로 팀을 나가는 방법도 있다.

지난해까지 LG 트윈스에서 정상급 마무리로 활약했던 고우석은 지난 1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계약하며 미국 무대에 도전장을 던졌다.

고우석은 올해 1월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샌디에이고와 계약했다 계약 기간은 2+1년, 최대 940만 달러(129억 원)를 받는 조건이었다.
그러나 시범경기 부진으로 MLB 개막 로스터에서 빠졌다.

지난 5일에는 트레이드로 마이애미로 팀을 옮겼다. 고우석은 마이애미 트리플A에서 뛰며 최근 2경기 연속 무실점을 하는 등 좋은 흐름을 이어갔으나 결국 팀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고우석은 현재 트리플A에서 성적은 7경기 1승 평균자책점 3.00이다.


eggod61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