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트럼프 '성추문 입막음 돈' 재판 배심원단 평결, 곧 발표

배심원단, 법원에 메모 전달…"발표까지 시간 더 필요"

(서울=뉴스1) 권진영 기자 | 2024-05-31 06:07 송고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열린 '성 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 재판의 배심원단 심리에 출석을 하고 있다. 2024.05.30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열린 '성 추문 입막음 돈' 의혹 사건 재판의 배심원단 심리에 출석을 하고 있다. 2024.05.30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성 추문 입막음' 사건 재판의 배심원단이 30일(현지시간) 평결에 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AFP통신에 따르면 배심원단은 법원에 평결을 발표하기에 앞서 준비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하다는 메모를 전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을 앞두고 자신과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한 포르노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에게 입막음용으로 13만 달러(약 1억7800만 원)를 건넨 혐의를 받는다. 또 이 과정에서 사문서를 조작한 혐의도 추가됐다.


realkw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