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새만금청, 5대 특구 조성한다…농식품 분야 릴레이 세미나 개최

윤순희 새만금개발청 차장 "매력적인 사업 모델 구체화"

(세종=뉴스1) 조용훈 기자 | 2024-05-30 17:16 송고
(새만금개발청 제공)
(새만금개발청 제공)

새만금개발청은 30일 새만금 현장에서 농식품 분야 전문가와 함께 ‘5대 특구 농식품 분야 릴레이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 릴레이 세미나 지난 3일 킥오프에서 논의한 ‘5대 특구 조성’ 과제를 구체화하기 위한 두 번째 자리로, 농식품 분야 전문가 발제 및 참석자 토론 형식으로 진행됐다. 5대 특구는 체류형 MICE, 관광연계 농식품, 영화영상, 말 산업, 스포츠 콤플렉스다.
이날 열린 세미나에서는 자연드림유기농연구재단 이봉화 이사가 ‘융복합형 농식품 산업 육성 방안’을 주제로 발제에 나섰으며, 구례 자연드림파크 사례 등을 중심으로 새만금 도입 방안, 산업 육성에 최적화된 인프라 구축 등 정책적 제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봉화 이사는 유기농 등으로 질 높은 먹거리, 자연과 함께하는 체험형 힐링 공간 등 농식품 분야의 새로운 패러다임 속에서 새만금만의 차별화된 판매 강점을 부각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함을 강조했다.

특히, 최근 건강하고 멋지게 천천히 나이 듦을 의미하는 슬로에이징 등 트렌드를 반영한 항노화 푸드 생산‧가공, 의료기관과의 협업, 치유 관광 프로그램 특화 클러스터를 조성하여 새만금 농식품 산업에 경쟁력을 극대화할 것을 제안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이른 시일 내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구체적 사업 모델 마련과 함께 익산 식품클러스터 등 연계 방안, 맞춤형 기반시설 구축, 신속한 인허가 지원 사항 등 정부 차원의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윤순희 새만금개발청 차장은 “새만금도 머지않아 농식품 기반의 힐링과 치유 등 새로운 웰빙 복합명소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며 “청 내 식품허브지원 T/F팀을 중심으로 새만금의 광활한 용지의 부가가치를 끌어올릴 수 있는 매력적인 사업 모델을 구체화해 나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새만금개발청은 오는 6월 14일에 5대 특구 세 번째 과제인 ‘영화‧영상 로케이션 지원 방안’을 주제로 세미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joyongh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