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현대건설, 국내 최초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건설 본격 착수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에서 착공식 개최
올 연말 준공해 2025년 수소 생산 계획

(서울=뉴스1) 한지명 기자 | 2024-05-30 12:28 송고
전북 부안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조감도.(현대건설 제공)
전북 부안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조감도.(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000720)은 전라북도 부안의 신재생에너지단지에서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착공식을 갖고 건설 단계에 돌입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한서 산업통상자원부 수소산업과장과 김종훈 전북특별자치도 경제부지사, 권익현 부안군 군수를 비롯해 류성안 현대건설 플랜트사업본부장, 윤상조 한국수력원자력 그린사업본부장 등 지자체 및 참여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현대건설은 2022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의 국책사업인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건설 프로젝트를 전라북도, 부안군, 전북테크노파크, 한국수력원자력, 테크로스 워터앤에너지, 테크로스 환경서비스와 함께 수행하고 있다.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는 전기로 물을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고 저장·공급이 가능한 플랜트다. 전북 부안 신재생에너지 테마파크 내에 건설 중인 기지는 국내 최대 규모의 상업용 수전해 수소 생산설비로, 준공 이후 2.5MW 용량의 전기로 하루 1톤 이상의 수소를 생산하게 된다.

생산된 수소는 부안군 내 수소 연구시설 및 수소 충전소에 공급될 예정이다. 본 기지는 부안군 수소도시 조성사업의 핵심인 수소 공급기지로서, 수소와 연계한 에너지 자립도시 구축을 선도하는 거점 역할을 맡는다.
이번 프로젝트의 총괄설계(기본․상세설계), 기자재 구매 및 시공을 담당하는 현대건설은 수소 플랜트에 특화된 전문인력을 투입해 지난해 12월 설계를 완료했다. 99.999% 이상의 고순도 수소를 생산하기 위해 고분자 전해질막(PEM) 방식을 적용하고, 비상시에도 원활하게 가동할 수 있도록 시스템 이중화를 통해 안정성을 강화했다.

올 연말까지 기지 건설을 완료하고 시운전 및 최적화 과정을 거친 후 2025년 5월부터 본격적으로 수전해 수소를 생산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부안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외에도 '보령 청정수소사업 FEED설계', '제주 12.5㎿ 그린수소 실증플랜트 개념설계' 등을 수행하며 수소 플랜트 전반의 설계 역량을 확보해 왔다. 이를 토대로 기가와트(GW)급 대용량 수전해 수소 플랜트는 물론 원자력을 활용한 수소사업에도 참여함으로써 수소 생태계 전환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hj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