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AI와 PC의 만남…삼성전자 "'갤럭시 북4 엣지', AI PC 시대 여는 제품"(종합)

'하이브리드 AI'와 퀄컴 칩셋 탑재로 쾌적한 AI 기능 구동
"AI 노트 PC 3대 중 2대 '갤럭시 북' 될 것"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2024-05-30 12:01 송고
박준호 삼성전자 MX사업부 갤럭시 에코 상품기획팀장이 30일 갤럭시북4 엣지 출시 기념 미디어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삼성전자 제공)
박준호 삼성전자 MX사업부 갤럭시 에코 상품기획팀장이 30일 갤럭시북4 엣지 출시 기념 미디어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005930)가 '갤럭시 인공지능(AI)'이 탑재된 '갤럭시 북4 엣지'를 앞세워 글로벌 AI PC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삼성전자는 3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케이브하우스에서 미디어 브리핑을 열고 갤럭시 북4 엣지의 기능과 비전 등을 소개했다.
갤럭시 북4 엣지는 온디바이스 AI와 클라우드 AI를 모두 지원하는 '하이브리드 AI'로 AI 기능이 구동되며 퀄컴의 '스냅드래곤 X 엘리트' 칩셋을 탑재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와 협력으로 탄생한 갤럭시 북 최초의 '코파일럿+(Copilot+) PC'이기도 하다. 클라우드 AI 기반으로만 동작하던 기존 코파일럿 기능을 온디바이스 AI 기반으로 누릴 수 있게 진화했다. 빠른 구동 속도 및 보안성을 두루 갖췄다는 설명이다.

박준호 삼성전자 MX사업부 갤럭시 에코 상품기획팀장(상무)은 "최근 마이크로소프트가 새로운 코파일럿 PC를 발표하면서 윈도 PC 시대의 변화를 이야기했다. 갤럭시 북4 엣지는 변화된 시대를 여는 첫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스마트폰을 갤럭시 북4 엣지와 연결해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는 AI 기능을 대화면에서도 구동하게 만든 점이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시연 영상을 통해 '서클 투 서치', '실시간 통역' 등이 갤럭시 북4 엣지에서 구현되고, 화상 회의 등에 적용되는 기술을 공개했다.

삼성전자 AI PC 갤럭시 북4 엣지가 전시돼 있다.(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AI PC 갤럭시 북4 엣지가 전시돼 있다.(삼성전자 제공)

AI로 손쉽게 이미지를 생성하는 '페인트', 화상 회의 시 다양한 효과를 제공하는 '윈도 스튜디오'의 '이펙트' 등 마이크로소프트의 기능도 공개됐다.

타사 제품과 경쟁에서도 자신감을 표출했다. 박 상무는 "초경량·초박형 하드웨어, 그리고 디스플레이 경쟁력은 타사 대비 압도적 우위에 있다"면서 "이용자는 PC에서도 AI 기능을 사용하며 한층 진화한 경험을 하게 되고, 이러한 경험이 판매량 증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기를 넘나들면서 AI 기능을 사용하는데 불편하지 않게 소비자 입장에서 연구하고 있다. PC에 최적화된 AI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도 다각도로 연구 중"이라고 덧붙였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글로벌 PC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생산량 기준)을 49.5%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북4 엣지를 통해 AI PC 시장을 선도하면서 글로벌 PC 시장의 점유율을 더욱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박 상무는 "올해 국내 AI PC 시장에서 판매되는 3대 중 2대가 갤럭시 북이 될 수 있도록 AI 사용성을 지속 혁신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갤럭시 북4 엣지는 6월 3일부터 삼성닷컴에서 사전구매알림을 신청할 수 있으며 6월 18일 글로벌 출시된다. 가격은 14인치는 215만 원, 16인치(2종)는 235만 원과 265만 원이다.


superpow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