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알바 찾다가 명의도용돼 요금 독촉…방통위, 직권조정 구제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2024-05-30 11:17 송고 | 2024-05-30 11:21 최종수정
 경기도 과천 정부청사 내 방송통신위원회. (뉴스1 DB)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경기도 과천 정부청사 내 방송통신위원회. (뉴스1 DB)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아르바이트 지원 과정에서 명의가 도용돼 통신요금 납부 독촉을 받던 청년이 방송통신위원회 통신분쟁조정위원회(이하 분조위)의 도움을 받아 구제됐다.

방통위는 아르바이트 고용인을 빙자한 업체가 개인정보를 악용, 전화 회선을 무단으로 개통한 사건에 요금 부과 철회와 채권 추심 행위 중지 등 직권조정 결정을 내렸다고 30일 밝혔다.
이 청년은 아르바이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유심 포장 업무에 지원하는 과정에서 고용 담당자에게 근로 계약을 위한 통장 사본과 신분증 사진을 제공했다.

이후 자신의 명의로 휴대전화 3대가 무단 개통됐고 이 휴대전화를 이용해 기업인터넷전화 14개 회선도 무단 개통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청년은 이동통신사 고객센터에 '사건사고사실확인원'을 비롯한 여러 증거를 제출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고객센터 측은 규정을 근거로 신고 접수를 거부하고 채권 추심과 법원 지급 명령까지 보냈다. 또 기업 인터넷 서비스의 경우 명의도용 피해 접수 시 확정 판결문을 구비해야 구제 절차를 시작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이에 분조위는 청년의 명의도용 정황이 추가로 드러난 점, 정신·재산적 피해가 계속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점 등을 들어 해당 사건을 직권조정결정 소위원회에 회부했다.

직권소위는 가입 신청서 필체, 녹취파일 음성 비교, 신분증 사진의 무단 이용과 명의도용으로 휴대전화가 개통된 정황 등 가입 신청서가 위조됐을 가능성에 주목했다.

직권조정 결정에 따라 관련 이통사는 명의도용 피해를 다시 검토했고 이 사건의 계약을 명의도용에 따른 계약으로 자체 판정했다.

이에 14개 회선에 부과된 요금 철회 및 추심 중지, 명의도용 피해구제 절차 개선안 마련 등 직권조정 결정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방통위는 "명의도용에 따른 이용자 피해구제 절차 개선을 지속 촉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cho8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