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北비상재해위원회 대표단, 러시아 방문…국제안전보장 전시회 참가

우크라에서 노획한 기술장비 참관…러 비상사태부 장관과 회담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2024-05-30 10:45 송고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대사가 지난 29일 북한 남철광 국가비상재해위원회 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주북 러시아대사관 텔레그램)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대사가 지난 29일 북한 남철광 국가비상재해위원회 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주북 러시아대사관 텔레그램)

북한 국가비상재해위원장이 이끄는 대표단이 국제안전보장 전시회에 참가하기 위해 러시아를 찾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국가비상재해위원회 위원장 남철광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국가비상재해위원회 대표단이 러시아의 모스크바에서 진행되는 국제안전보장수단 전시회 '종합안전-2024'에 참가하기 위해 지난 29일 평양을 출발했다"라고 보도했다.
평양국제비행장에서 강경일 국가비상재해위원회 부위원장,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대사가 이들을 전송했다고 한다.

주북 러시아대사관 텔레그램에 따르면 남 위원장은 알렉산드르 쿠렌코프 러시아 비상사태부 장관과 회담이 예정돼 있다.

또 대표단은 비상사태 발생 시 주민과 지역을 보호하는 문제를 다루는 '제26차 국제과학실천대회'에 참석하고, 아파린카(Aparinka) 훈련장에서 소방과 구조기술을 겨루는 국제경기대회를 관람할 예정이다.
대표단은 러시아가 유럽과 우크라이나에서 노획한 기술장비를 참관하는 일정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북한의 국가비상재해위원회는 자연재해 등 비상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만들어진 조직으로, 2015년 조직됐다. 그전에는 국가계획위원회가 재난재해와 관련한 정책이나 행정업무를 담당했다.

북한은 지난해 9월 북러 정상회담 이후 러시아와의 전방위적 교류와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somangcho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