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국공항공사 '디지털 트윈기반 시설물 통합' 특허 국내 최초 취득

데이터 품질기준 만족여부 판정해 등록하는 기술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2024-05-30 10:30 송고
디지털트윈으로 구현된 김포공항 모습.(한국공항공사 제공)
디지털트윈으로 구현된 김포공항 모습.(한국공항공사 제공)

한국공항공사가 지난 24일 국내 최초로 ‘디지털 트윈 기반의 시설물 통합 관리 방법 및 장치’에 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30일 밝혔다.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은 현실 세계에 존재하는 사물이나 시스템을 컴퓨터 상의 디지털 데이터 모델로 똑같이 표현해 실시간 상호작용이 가능하도록 구현하는 기술을 말한다.
‘디지털 트윈 기반의 시설물 통합 관리 방법 및 장치’는 BIM(빌딩정보모델링) 모델을 기반으로 획득한 디지털 트윈 데이터가 관련법규, 사용자 요구조건 등 품질기준을 만족하는지 여부를 판정해 공동정보관리환경(CDE)에 등록하는 기술이다.

공항 등 시설물 통합 관리를 위해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적용할 때 BIM 모델 데이터에 수많은 3D 객체가 포함되어 있어 정밀성 향상을 위한 오류 여부 판별이 매우 중요하다.

공사는 ‘디지털 트윈 기반의 시설물 통합 관리 방법 및 장치’ 개발을 통해 생성된 모델이 설계조건, 법규 등과 부합하는지 판별했다. 또 논리 규칙(Ruleset) 개발로 데이터 품질 검토를 자동화해 기존 수작업 품질 검토에 따른 오류와 문제를 해결했다.
공사는 앞서 2020년 세계 최초로 영국왕립표준협회(BSI)로부터 빌딩정보모델링(BIM)분야 국제표준인증서(ISO 19650)를 받아 국제표준을 선도하고 있다. 이번 특허 취득을 통해 전국공항 시설물의 디지털 관리 전환, 신공항 건설의 BIM사업관리, 타 기관과의 BIM 플랫폼 구축 협력사업 등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정기 한국공항공사 사장직무대행은 "공사는 공항 분야 BIM 선두주자로서 기술 개발 노하우와 원천기술에 대한 특허를 활용해 2030년까지 공공공사에 BIM을 전면의무화하는 정부 정책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밝혔다.


d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