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제29회 바다의 날 기념식' 31일 경기도 화성시 전곡항서 개최

'국민에게 희망이 되는 바다' 주제…다양한 볼거리도 마련
해양수산 분야 발전기여 116명에게 훈·포장, 표창 수여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2024-05-30 11:00 송고
(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장관 강도형)는 5월 31일 오전 10시 20분부터 경기도 화성시 전곡항에서 '국민에게 희망이 되는 바다'를 주제로 '제29회 바다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31일 밝혔다.

'바다의 날'은 매년 5월 31일로 법정기념일이다. 바다가 가지는 경제적, 환경적 가치와 그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1996년에 지정됐다. 올해 기념식에는 강도형 해수부 장관을 비롯해 해양수산 종사자와 지역주민 등 1500여 명이 참석해 29번째 바다의 날을 기념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이번 기념식에서 해양수산 분야 발전에 기여한 116명의 종사자에게 훈·포장 및 표창도 수여한다. 올해 바다의 날 최고의 영예인 은탄산업훈장의 주인공은 ㈜정일스톨트헤븐 이승만 대표이사로, 울산항이 동북아 액체화물 물류거점으로 도약하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우리의 바다에서 국민 여러분들이 새 희망을 찾고 해양강국으로 도약해 나갈 수 있도록 우리가 가진 모든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어촌과 연안의 활성화 등 민생안정과 함께 해양신산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해양모빌리티 산업으로의 도약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 해군 군악대, 화성시음악협회, 바다동요대회 수상팀의 축하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도 마련된다.



bsc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