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올림피아코스, 유로파 콘퍼런스 우승…그리스 최초 유럽대항전 타이틀

연장 막판 득점으로 1-0으로 이겨, 피오렌티나 2년 연속 준우승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4-05-30 08:35 송고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우승을 차지한 올림피아코스 © AFP=뉴스1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우승을 차지한 올림피아코스 © AFP=뉴스1


올림피아코스(그리스)가 피오렌티나(이탈리아)를 연장 혈투 끝에 제압하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정상에 올랐다.
올림피아코스는 30일(한국시간) 그리스 아테네의 AEK 아레나에서 열린 2023-24 UECL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11분 터진 아유브 엘카비의 결승 골에 힘입어 피오렌티나를 1-0으로 눌렀다.

유럽 클럽 대항전에서 그리스 팀이 챔피언으로 등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림피아코스는 지난 시즌 황인범(즈베즈다)이 뛰었던 팀으로, 그리스 리그서 통산 47회 우승한 구단이다.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는 UEFA 챔피언스리그(UCL), 유로파리그에 이은 UEFA 주관 클럽대항전 3부리그 격이다.
처음 시작된 2021-22시즌에는 AS로마(이탈리아)가 트로피를 들었고, 2022-23시즌에는 웨스트햄(잉글랜드)이 챔피언이 됐다. 올림피아코스가 3번째 우승팀이다.

반면 피오렌티나는 지난 시즌 UECL 결승에서 웨스트햄에 1-2로 져 준우승한 데 이어 2년 연속 결승 무대를 밟고도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연장 혈투 끝에 우승한 올림피아코스. © AFP=뉴스1
연장 혈투 끝에 우승한 올림피아코스. © AFP=뉴스1


피오렌티나의 유럽 클럽대항전 우승은 1960-61시즌 UEFA 컵위너스컵이 유일하다.

양 팀은 치열한 중원 싸움을 펼쳤으나 쉽게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전후반 90분을 득점 없이 보내고 연장에서도 이어지던 '0'의 균형은 연장 후반 막판에 깨졌다.

올림피아코스의 엘 카비는 연장 후반 11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산티아고 에세의 크로스를 다이빙 헤더로 연결, 골망을 흔들었다.

알사드(카타르)에서 뛰다가 2023-24시즌 올림피아코스로 이적한 엘 카비는 우승을 확정 짓는 결승 골을 포함해 UECL에서 11골을 몰아치며 우승의 주역이 됐다.

2년 연속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던 피오렌티나. © AFP=뉴스1
2년 연속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던 피오렌티나. © AFP=뉴스1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