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월스트리트 챔피언' 캐시 우드 "비트코인, 글로벌 화폐로 자리 잡을 것"

"비트코인이 가져온 혁신 놀랍지 않아, 화폐 역할 위해 노력해야"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중 투자 선호 대상 묻자 '비트코인' 선택

(오스틴=뉴스1) 김지현 기자 | 2024-05-30 06:23 송고
캐시 우드 아크 인베스트 최고경영자(CEO)가 29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오스틴의 오스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컨센서스 2024'에서 발언하고 있다.
캐시 우드 아크 인베스트 최고경영자(CEO)가 29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오스틴의 오스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컨센서스 2024'에서 발언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글로벌 화폐로 자리 잡을 것이다."

캐시 우드 아크 인베스트 최고경영자(CEO)는 29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오스틴의 오스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컨센서스 2024'에서 향후 화폐로서 비트코인의 잠재력을 이같이 평가했다.
'비트코인의 초기 월스트리트 챔피언'이라 소개 받은 캐시 우드 CEO는 이날 컨센서스의 오전 메인 세션에 배치돼 유명 가상자산 팟캐스트 진행자 피터 맥코맥과 대담을 펼쳤다.

그는 "현재 신흥 시장의 통화들이 위험에 처해있다"며 "이러한 시장의 위기를 현 주식 시장에서는 전혀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즉 통화 정책의 실패로 인해 위험에 처해 있는 시장에 비트코인이 새 통화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캐시 우드 CEO는 '지난 비트코인의 9년 간의 성장을 보고 놀랍지 않은가'란 질문에 "놀랍지 않다"며 "비트코인의 탈중앙적 성격의 화폐라는 거대한 아이디어이기 때문에 이를 실행하기 위한 노력을 멈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비트코인의 창시자 사토시 나카모토가 추구한 탈중앙적 성격을 가진 화폐의 기능을 온전히 유지하기 위해서는 여러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캐시 우드 CEO는 "분산화 지수를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캐시 우드 CEO는 지난 1월 미 증시에서 거래되기 시작한 비트코인 현물 ETF로부터의 변화에 대해서도 짚었다. 그는 비트코인에 관심을 갖고 투자하는 주체가 개인에서 집단으로 확대됐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초기에 비트코인 때문에 우리를 찾은 이들은 대부분 개인이었다"며 "지금은 모건스탠리, 웰스파고와 같은 플랫폼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플랫폼들은 이제 비트코인이 자신들의 포트폴리오 평가 기준에 포함돼 있다"며 "이는 이들이 비트코인을 새로운 자산군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진행자로부터 '투자 대상으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중 무엇을 선호하는가'란 질문에는 "당연히 비트코인"이라며 "비트코인은 이미 글로벌 화폐 시스템뿐만 아니라 새로운 기술이나 자산"이라고 치켜세웠다.


mine12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