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잔고 1700원' 전 축구선수, 연인에게 1억 빌리고 잠적…경찰, 수배 나서

사업 자금 필요하다며 1억원 빌려…전 국가대표 선수와 친분 주장

(서울=뉴스1) 장성희 기자 | 2024-05-29 18:05 송고
서울 서초경찰서 © News1 이비슬 기자
서울 서초경찰서 © News1 이비슬 기자

전 연인에게 1억 원을 빌린 뒤 잠적한 전직 축구선수에 대해 경찰이 신병 확보에 나섰다.

서초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30대 남성 A 씨를 수배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021년 연인 관계였던 피해자 B 씨에게 약 1억 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사업 자금이 필요하다며 19차례에 걸쳐 B 씨에게 돈을 빌렸으나 돈을 갚지 않은 채 잠적했다. A 씨의 계좌 잔고는 1700원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지난 2013년 국내 프로축구 구단에 입단한 선수 출신이며 전 국가대표 선수와 친분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A 씨의 행적을 쫓고 있다.



grow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