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대통령실, 북 '오물풍선' 심리전 테스트용…"침착하게 대응"

"北, 한중일 정상회의 후 무리해서 위성 발사…실패 원인 정확히 못밝혀:
"지속적인 제재가 효과 발휘…국제 공조 유지해야"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정지형 기자 | 2024-05-29 16:14 송고
[자료사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자료사진]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통령실은 29일 북한이 풍선에 매달아 남쪽에 보낸 '오물 풍선'에 대해 심리전 테스트용이라고 평가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풍선에 오물이나 잡다한 물건을 집어넣어 우리 국민이 어떻게 반응하는지, 우리 정부와 공유하는지 직접적인 도발 외에 심리전이나 조그마한 복합 위협이 우리에게 작용하는지 테스트하고 싶어 하는 것 같다"며 "침착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정찰 위성을 발사한 데 대해 "다소 무리해 가면서까지 한중일 정상회의가 끝난 직후 발사했다고 본다"며 "실패 원인은 저희도, 북한도 정확히 밝히지는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유엔을 포함한 북한의 불법적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지속적이고 변함없는 제재 레짐(regime)이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유엔 안보리 제재가 일정 수준 작동되면 그만큼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업그레이드하고 필요한 부분을 새로 채우고, 기존 인프라를 채우고 유지하는 데 긴 시간이 걸린다. 계속 자원과 부품을 조달해야 한다"며 "(북한이) 여기에 많은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고 보고, 국제 공조를 흔들림 없이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jr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