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엄마가 아프대 빨리 타" 아산 초등교 앞 남자아이 납치될 뻔

해당 아동 상황 피한 뒤 부모에 알려 신고…경찰, 30대 남성 조사 중

(아산=뉴스1) 이시우 기자 | 2024-05-29 15:38 송고 | 2024-05-29 15:40 최종수정
© 뉴스1
© 뉴스1

충남 아산에서 초등학생 납치 의심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아산경찰서는 29일 미성년자약취·유인 혐의로 A 씨(30대)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 씨는 전날 오후 3시께 아산 탕정면의 한 초등학교 인근 횡단보도에서 대기 중이던 초등학생 B 군을 유인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횡단보도 앞에서 자신이 운전하던 차를 세우고 "엄마 아프대, 나 엄마 친구야. 빨리 타. 엄마한테 가자"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B 군은 A 씨의 접근을 피한 뒤 아파트 경비실과 부모에게 해당 사실을 알렸고, B 군의 부모는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에 촬영된 A씨의 차량을 특정하고 신고 2시간여 만에 A 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범행 의도가 있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면서 아파트 관리사무소와 인근 지역 학부모들은 문자 등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며 자녀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issue7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