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호중, 자포자기했나 "유치장 독방서 잠만 자…삼시세끼 구내식당 도시락"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4-05-29 15:19 송고 | 2024-05-29 15:30 최종수정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 News1 장수영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 News1 장수영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김호중이 구속된 상태로 조사를 받고 있는 근황이 전해졌다.

28일 채널A '강력한 4팀'에 따르면 김호중은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 독방에 수감 중이다. 그는 변호사 입회하에 조사를 받을 때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시간을 수면을 취하고 있다. 식사는 규정대로 세끼 모두 구내식당에서 지급되는 도시락을 먹고 있다.
김은배 전 경찰청 국제범죄수사팀장은 "유치장 안에서는 운동하거나 독서, 잠을 잘 수 있다. 그런데 잠만 잔다는 얘기는 자포자기한 심정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10일 이내에 검찰에 송치가 되니까 열흘만 여기서 지내자, 검찰에 가면 변호사가 대응할 것 아닌가. 그걸 기다리는 거 같다"고 추측했다.

그는 "도시락은 관식과 사식이 있다. 경찰서 구내식당에서 보내는데 돈을 영치하면 반찬을 추가해서 사식으로 도시락이 나온다. 관식은 약하지만 사식은 먹을 만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구치소에서도 독방에 수감될 것 같냐"는 질문에는 "알 수 없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백성문 변호사는 "김호중 씨가 대외적으로 굉장히 많이 알려진 분이니까 내부적으로 구치소에서 여러 명과 같이 있으면 안에서 어떤 문제가 발생할 수 있고, 그런 문제가 발생하면 오히려 더 논란이 될 가능성이 있다. 독방이 굳이 특혜라고 보이지는 않는다. 김호중 씨 같은 경우 서울구치소 가더라도 독방에 있을 확률이 꽤 높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r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