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인도 뉴델리 49.9도, 최고 기온…물 부족 위기에 일부 지역 단수

델리 남서부 나자프가르는 49.8도 기록
내리쬐는 더위에 앞으로 이틀간 적색 경보 발령

(서울=뉴스1) 정지윤 기자 | 2024-05-29 15:20 송고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는 28일(현지시간) 인도 첸나이에서 한 소년이 물장난을 치고 있다. 2024.05.28 © AFP=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는 28일(현지시간) 인도 첸나이에서 한 소년이 물장난을 치고 있다. 2024.05.28 © AFP=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인도 뉴델리의 최고 기온이 49.9도를 기록해 인도 델리 지역 역사상 가장 더운 날로 기록됐다.

28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인도 기상청(IMD)은 이날 인도 델리 주 북부 나렐라와 북서부 뭉게쉬푸르의 기온을 확인한 결과 49.9도로 측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2022년 5월 델리 일부 지역의 기온이 49.2도를 기록한 이후 이 지역에서 가장 높은 수치다. 델리 사프두르중 기상관측소에 따르면 델리의 평균기온은 예년 같은 기간 기온보다 약 5도가량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나렐라와 뭉게쉬푸르에 뒤이어 델리 남서부 나자프가르는 49.8도에 달했다.

IMD 예보관들은 29일에도 비슷한 기온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델리 당국은 오는 30일까지 이틀간 적색경보를 발령했다.
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면서 당국은 일부 지역에서 물 공급이 중단돼 물 부족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티시 말레나 인도 수자원 장관은 "물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지역에서 물 공급을 하루 2번에서 1번으로 줄이는 등 다양한 조처를 했다"며 "이렇게 절약된 물은 물 부족 지역에 배급될 것"이라고 밝혔다.


stopy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