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동생 로또 1등 당첨 뒤 나도 5억 당첨, 생애 운 다 쓴 기분"…가족 '잭팟'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5-29 09:06 송고
(동행복권)
(동행복권)

친동생이 로또 복권 1등에 당첨된 데 이어 본인도 스피또 복권 1등에 당첨됐다는 놀라운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8일 동행복권 홈페이지에는 스피또1000 81회차 1등 5억에 당첨된 A 씨의 인터뷰가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A 씨는 충남 천안시 서북구의 한 마트에서 스피또1000 복권을 구매, 그 자리에서 당첨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여자 친구가 긁는 재미가 있다며 스피또를 가끔 구매한다. 최근 스피또 당첨 복권을 교환하고 싶다고 해서 복권 판매점에 방문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여자 친구가 교환한 복권의 절반을 줄 테니 긁어보라고 권유했지만, 뜬금없이 복권을 구매하고 싶은 생각이 들어 태어나서 처음으로 복권 8장을 구매했다"며 "판매점에서 나란히 스피또를 긁는데 첫 번째 장에서 5억 원에 당첨됐다"고 밝혔다.
(동행복권)
(동행복권)

당황한 A 씨는 남은 복권을 모두 긁은 뒤 판매점주에게 당첨된 게 맞는지 확인을 요청했다. 그러자 점주는 "1등 당첨 축하한다"고 기뻐했고, 여자 친구도 신기하다면서 진심으로 축하해줬다고 한다.

A 씨는 "몇 년 전 친동생도 처음으로 구매한 로또 복권이 1등에 당첨돼 당첨금을 받기 위해 농협은행에 같이 간 적이 있다"며 "저도 처음 구매한 복권인데 1등에 당첨되다니 신기하고 생애 운을 다 쓴 기분"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최근 기억에 남는 꿈에 대해 "여자 친구와 여행 가서 행복해하던 꿈을 꿨고 잠에서 깬 뒤 기분이 너무 좋았다"고 전했다.

끝으로 A 씨는 당첨금 사용 계획에 대해 "우선 예금부터 하겠다. 평생 관리 잘하면서 쓰겠다"고 덧붙였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