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방통위원장 "국내 OTT의 해외진출 지원…규제 최소화"(종합)

과천서 국내 OTT 대표들과 상견례 겸 간담회
요금인상 두고 '이용자 권익증진' 수 차례 언급도

(과천=뉴스1) 양새롬 기자 | 2024-05-28 17:15 송고
김홍일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4사 대표 간담회에서 참석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태현 웨이브 대표, 박태훈 왓챠 대표, 김 위원장, 최주희 티빙 대표, 김성한 쿠팡플레이대표. 2024.5.2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김홍일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4사 대표 간담회에서 참석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태현 웨이브 대표, 박태훈 왓챠 대표, 김 위원장, 최주희 티빙 대표, 김성한 쿠팡플레이대표. 2024.5.2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이 28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4개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국내 OTT 산업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상견례 겸 간담회에는 최주희 티빙 대표, 이태현 웨이브 대표, 김성한 쿠팡플레이 대표, 박태훈 왓챠 대표가 참석했다. 방통위에서는 조성은 사무처장과 이헌 방송기반국장이 배석했다. 
김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국내 OTT 서비스 성장은 우리나라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글로벌 기업에 비해 규모가 작은 국내 사업자들이 경영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양질의 콘텐츠 제작에 지속적으로 투자해온 점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국내 OTT 산업 활성화는 방통위의 중요한 정책 목표 중 하나"라면서 "여러 가지 진솔한 의견을 말씀해주시면 국내 OTT 발전과 이용자 보호를 위한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김홍일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4사 대표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5.2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김홍일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4사 대표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5.2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에 참석 사업자들은 "어려운 시장 환경이지만 투자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자 한다"며 "방통위가 국내산업 보호 및 지원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국내 OTT 업계가 재정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글로벌 OTT의 공세에 대응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방통위가 미디어 전반 규제체계 정비를 추진하는 경우 OTT에 최소규제 최대진흥 원칙을 적용할 필요가 있으며, 국내 OTT 사업자의 해외진출 등에 더욱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도 건의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은 "방통위는 국내 OTT의 글로벌 네트워크 확보 및 해외진출 등에 정책적 지원으로 OTT 산업 활성화에 적극 노력하겠으며, 미디어 통합법제는 최소규제 원칙하에 사업자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서 합리적으로 마련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업자들도 요금제 개편 등에 있어서 국민들이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간담회 종료 후 이헌 방통위 방송기반국장은 취재진에게 "통합 미디어 법제와 관련해 아직 성장기인 OTT 업체들이 규제(범위)에 들어가는 데 우려가 있다고 얘기했고, 김 위원장도 이를 충분히 고려해 방송과 동일하게 규제하려는 생각은 전혀 없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또 사업자들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과 관련해 세액공제를 더 해줬으면 한다는 얘기를 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이들 사업자들이 글로벌 OTT인 넷플릭스와의 경쟁에 있어 어려움도 토로했다고도 전했다.

이밖에 김 위원장은 간담회 종료 때 OTT 사업자들에게 다시 한번 요금제와 관련해 이용자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잘 살펴봐 달라고 언급했다는 전언이다.

방통위는 지속적으로 업계 의견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해나간다는 계획이다.


flyhighr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