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자본시장 밸류업 위해선 기업이 밸류업 해야…상속세 완화 필요"

증권사 "기업금융 역할 강화해 밸류업 동참 기업 지원"

(서울=뉴스1) 문혜원 기자 | 2024-05-28 14:59 송고
(금융투자협회 제공)
(금융투자협회 제공)

정우용 상장회사협의회 정책부회장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자본시장 밸류업 국제세미나'에서 "결국 자본시장을 밸류업 하기 위해서는 기업이 밸류업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자본시장 밸류업을 위한 제언'을 주제로 진행됐다. 이준서 증권학회장이 좌장을 맡고 △김우진 서울대 교수 △김지산 키움증권 상무 △박민우 금융위원회 자본시장국장 △박훈 서울시립대 교수 △이창화 금융투자협회 전무 △정우용 상장회사협의회 정책부회장 △현석 연세대 교수 △황성택 트러스톤자산운용 대표 등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정 정책부회장은 "배당이든 투자든 돈이 있어야 가능하고 돈은 결국 기업의 실적에서 나온다"면서 "기업의 실적이 좋아야 자금이 자본시장으로 유입돼서 밸류업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했다.

다만 "외환위기(IMF) 이후 거의 30여년 동안 정부와 각계에서 노력을 해왔는데 효과가 별로 없었기 때문에 새로운 접근을 해야 한다"면서 규제 완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경영활동이나 영업활동을 할 때 이를 막는 틀(규제)을 허물어야 한다"며 "자본시장 밸류업을 위해선 자금 흐름이 원활해야 하고 제도적인 것을 정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코리아 디스카운트(국내 증시 저평가)를 야기하는 기업 거버넌스의 핵심적인 문제로 지배주주와 일반주주 간 이해 충돌 문제도 지적됐다.

김우진 서울대학교 교수는 "궁극적으로 자본시장 밸류업을 성공하려면 지배주주의 이해와 일반주주의 이해가 일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훈 서울시립대학교 교수는 "상속세 자체를 폐지하기는 어렵겠지만 '경영권 프리미엄'과 관련된 20% 할증 과세하는 것을 없애는 등 완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지산 키움증권(039490) 전략기획부문장은 증권사 입장에서 △투자 인센티브 확대 △외국인 투자자 접근성 강화 △기업가치 제고 계획 공시 내용 단순화 △증권사의 기업금융(IB) 역할 강화 등 4가지 제언을 제시했다.

김 부문장은 "주식시장에서 기대하는 배당 소득 분리과세나 자사주 소각분에 대한 법인세 혜택 등은 정치적 합의와 세제 개편이 필요하기 때문에 중장기적으로 바라보는 게 맞는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이에 앞서 투자자에 대한 인센티브 도입을 제안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대형 장기 투자 펀드에 가입할 경우 소득공제 혜택을 제공하거나 종합자산관리계좌(ISA) 한도를 확대하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증권사의 기업금융 역할을 더욱 강화해 밸류업에 동참한 기업이 적정한 가치 평가를 받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면서 "밸류업 프로그램을 계기로 증시가 활성화되면 실제로 증권업계가 큰 수혜를 누리는 만큼 증권업계가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고 짚었다.

금투협은 밸류업 프로그램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서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이창화 금투협 전무는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해 국내 투자자나 해외 투자자가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금투협도 함께 할 수 있다면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doo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