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부산 조현화랑, 신라호텔에 서울점 개관…첫 전시 '키시오 스가'

일본 모노하 운동 이끈 스가 개인전…6월 30일까지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2024-05-28 11:45 송고
키시오 스가 개인전 전경. 조현화랑 제공.
키시오 스가 개인전 전경. 조현화랑 제공.

부산의 대표 화랑 조현화랑이 서울 신라호텔에 서울점을 개관하며 첫 전시로 1970년대 일본 모노하 운동을 이끈 키시오 스가의 개인전을 오는 6월 30일까지 연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조현화랑 달맞이에서 선보였던 대규모 전시의 연장으로, 1990년대 설치 작품과 2020년 제작된 평면 오브제 작품 및 드로잉이 포함되며, 이 가운데 두 점은 처음 공개되는 것이다.
모노하는 물체를 단순히 재현 대상에 국한하지 않고, 유용성과 실용성으로부터 해방해 물성 그 자체를 표상하는 예술운동이다.

물체 그 자체에 대한 탐구, 사물과 공간의 상호작용, 그것들을 마주하는 사람들과의 관계성을 중시하는 것이 특징이다.

모노하 운동 안에서도 스가는 있는 그대로의 물체들의 고유 형태를 전달하는 것에 집중한다. 자연물과 인공물을 가공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공간에 배치해 연결하는 방식으로 작업하는 그는 물체의 본질이 드러나는 상황에 주목한다.
스가는 자기 작업에 대해 "어떤 것의 한계를 창조하는 것이 아니라, 상황 그대로의 한계를 파악하고, 가장 자연스러운 존재방식이 이뤄지는 상황을 취하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화랑 관계자는 "설치 작품을 비롯해 평면 오브제 작업 5점과 드로잉 4점 등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30년간 꾸준히 이끌어온 모노하 정신 아래, 다양하고 새로운 변주를 끊임없이 시도한 스가의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기회"라고 밝혔다.


ic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