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호피 벗고 상큼해진 '범자 고모' 김정난…"BTS 노래로 힘 얻어" [N화보]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4-05-28 09:30 송고
배우 김정난 / 우먼센스 제공
배우 김정난 / 우먼센스 제공
배우 김정난 / 우먼센스 제공
배우 김정난 / 우먼센스 제공
배우 김정난 / 우먼센스 제공
배우 김정난 / 우먼센스 제공

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 홍범자 역할로 열연한 김정난이 상큼한 매력을 자랑했다. 

김정난은 28일 공개된 여성지 우먼센스 화보에서 '범자 고모'와는 맑은 매력을 드러냈다.
'눈물의 여왕'에서 호피무늬 등 센 언니 아이템을 착용한 범자와 달리, 김정난은 이번 화보에서 싱그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노란색과 하늘색 등 상큼한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했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정난은 '눈물의 여왕' 범자에 대해 "걱정도 정말 많이 했던 캐릭터였어요, 그 정도까지 '센캐'는 처음이었고, 감정의 기복이 큰 데다 자칫하면 비호감이 될 수 있는 인물이었어요, 그런 범자를 호감형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부담감도 컸어요, 그렇게 걱정이 많았는데도 의상을 입고, 헤어스타일을 완성하고, 메이크업을 세게 하고 카메라 앞에 서니 그 인물이 나오더라고요"라고 했다.

'사랑의 불시착' '눈물의 여왕' 등 박지은 작가와 여러 차례 호흡을 맞춰온 김정난. 박지은 작가의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작품이 너무 재미있어서 한번은 어떻게 이렇게 잘 쓸 수 있는지 물어본 적이 있어요, 박지은 작가가 말하기를 라디오 작가로 일할 때 접한 수많은 사연이 글을 쓸 때 많은 도움이 된다고 하더라고요. 하지만 배우 입장에서는 입체적인 캐릭터여서 연기하기가 너무 어려워요"라면서 "'사랑의 불시착' 때도 그랬어요, 북한 말투를 쓰는 게 처음이었기 때문에 겁도 많이 났어요, 지금껏 해보지 않은 역할이라서 두려웠고요, 하지만 '도전'하는 마음으로 작품에 계속 임한 것 같아요, 대사는 또 왜 그렇게 맛깔난지, 도무지 선택하지 않을 수 없는 역할이었죠"라고 했다.
방탄소년단(BTS)의 팬 아미라는 김정난은 "'Dionysus'라는 곡에 이런 가사가 나와요, '쭉 들이켜, 창작의 고통' 그 노래를 들으면서 생각했죠, '아, 창작의 고통은 쭉 들이켜고 그냥 취하면 되는 거구나' 뮤지션, 배우, 화가 할 것 없이 예술가라면 누구나 겪는 고통이니 그냥 받아들이기로 했어요, 더불어 지금까지 연기해 온 세월을 믿어요. 오랜 시간 연기하면서 많은 데이터가 쌓이고 노하우 역시 생겼죠"라고 덧붙였다.

'눈물의 여왕'에서 만난 김수현 김지원에 대해 "두 배우 모두 성격도 좋고, 예의도 바르고 선배들도 잘 챙겨요, 분량도 많고 감정 신도 많아 누구보다 힘들었을 텐데 주연배우로서 책임감이 정말 강했어요"라면서 칭찬했다.

김정난은 메릴 스트립, 헬레나 본햄 카터를 롤모델로 꼽으며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하고 싶어요, 나이 들수록 도전하는 게 어려워요, 헤어스타일 하나 바꾸는 것도 쉽지 않은데 새로운 역할에 도전하는 건 정말 용기가 필요한 일이죠, 끝없이 도전하고 그로부터 오는 고통을 기꺼이 감내하는 배우이고 싶어요"라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