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르누아르·모딜리아니 명화와 클래식의 만남…'미술관 옆 공연장'

세종체임버홀 6월 17일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 | 2024-05-28 09:20 송고
'미술관 옆 공연장' 포스터(세종문화회관 제공)
'미술관 옆 공연장' 포스터(세종문화회관 제공)
세종문화회관은 '미술관 옆 공연장'을 오는 6월 17일 오후 3시와 7시 서울 종로구 세종체임버홀에서 선보인다.

'미술관 옆 공연장'은 도슨트의 설명과 함께 그림에 걸맞은 향기와 음악을 선사하는 세종예술아카데미 예술교육 강좌다.
이번 강좌는 총 2회에 걸쳐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먼저 이날 오후 3시에 시작하는 첫 번째 프로그램에서는 인상주의 대표 화가 오귀스트 르누아르의 작품을 선보인다. 르누아르는 일상에서의 행복을 화폭으로 남긴 작가. 그는 순간의 아름다움을 빛과 색으로 포착해 묘사한 것으로 유명하다.

오후 7시에 진행되는 두 번째 프로그램에선 아메데오 모딜리아니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다. 모딜리아니는 이탈리아 태생의 화가로, 그의 작품은 감각적인 세계를 추구하며 인물 내면을 그린 그림이 주를 이룬다.
이번 강좌에서는 스타 도슨트 정우철이 작품 해설을 맡고, 피아니스트 민시후와 조향사 노인호가 함께한다.

노인호는 르누아르·모딜리아니 작품을 해석해 제작한 특별 시향지를 관객에 선물한다. 민시후는 두 화가로부터 영감을 받은 작품에 어울리는 피아노 연주를 펼친다.


js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