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양자기술 공동기술위 공식 출범…韓 주도로 국제표준 개발

28~30일 서울 플라자 호텔서 창립 총회 개최

(세종=뉴스1) 임용우 기자 | 2024-05-28 11:00 송고
 
 

양자기술 국제표준 개발위원회가 우리나라에서 공식 출범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8일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양자기술 공동기술위원회(JTC3)' 창립총회를 열었다.
창립총회는 오는 30일까지로 미국·영국·독일·중국 등 22개국 100여 명의 대표단이 참석했다.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와 국제표준화기구(ISO)는 미래 첨단산업의 핵심인 양자기술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표준화를 통해 연구 개발과 양자컴퓨팅·통신·소재·센싱 등 관련 분야의 산업화를 촉진하고자 지난해 12월 JTC3를 공동으로 설립했다.

1987년 인공지능, 정보보안과 같은 정보기술(IT) 공동기술위원회(JTC1)를 설립한 이후 37년 만의 신설이다.

우리나라는 양자기술 표준백서 발간 등 JTC3 설립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월 초대 의장으로 이해성 전주대 교수를 수임하고 첫 총회를 우리나라에서 열게 됐다.
이날 미국 IBM, 마이크로소프트, LG전자, 중국 화웨이 등 기업과 영국 물리학연구소(NPL) 등은 양자컴퓨팅, 양자센싱 등 양자기술 표준개발 조직 구성과 양자기술의 기반이 되는 용어, 기술분류 등을 논의했다.

오광해 국표원 표준정책국장은 "한국에서 양자기술 국제표준 개발 위원회를 공식 출범한 것은 우리나라의 양자기술 개발과 표준화 역량에 대한 높아진 위상을 보여준다"면서 "미국·영국 등 양자기술 주요 선도국과 국제 협력을 강화하고, 민·관이 공조해 우리나라가 강점을 가진 양자센싱, 양자통신 등의 국제표준화를 주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phlox@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