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효자 종목' 한국 펜싱, 파리서도 명맥 이어간다…"金 2개 목표"

男 사브르 "올림픽 3연패"·女 에페 "도쿄 銀 아쉬움 씻는다"
'펜싱 종주국' 텃세 예상되지만…"남은 두 달 착실히 준비"

(진천=뉴스1) 권혁준 기자 | 2024-05-27 14:11 송고 | 2024-05-27 16:06 최종수정
27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펜싱 국가대표선수단 미디어데이'에서 감독 및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5.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27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펜싱 국가대표선수단 미디어데이'에서 감독 및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5.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한국 선수단의 '올림픽 효자 종목'으로 자리 잡은 한국 펜싱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온 2024 파리 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하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펜싱 국가대표팀은 27일 충북 진천군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미디어데이를 열고 올림픽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한국 펜싱은 2000년 시드니 김영호의 금메달(남자 플뢰레)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금메달 5개, 은메달 3개, 동메달 8개를 수확했다.

특히 2012년 런던 대회에선 금 2, 은 1, 동 3의 역대 최고 성적을 냈고, 2016년 리우, 2020년 도쿄 대회까지 3회 연속 금메달을 수확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양궁과 함께 금메달 가능성이 가장 높은 종목으로 꼽힌다. 대한체육회는 5~6개의 금메달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이 중 펜싱에서 2개를 기대하고 있다.
가장 시선이 향하는 종목은 '뉴 어펜저스'로 꼽히는 남자 사브르 단체전이다. 이 종목은 2012 런던, 2020 도쿄 대회에서 연거푸 금메달을 따냈던 종목이다. 2016 리우 대회 땐 사브르 단체전이 열리지 않았다.

한국 남자사브르 대표팀 오상욱(왼쪽부터), 도경동, 구본길, 박상원이 27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펜싱 국가대표선수단 미디어데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5.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한국 남자사브르 대표팀 오상욱(왼쪽부터), 도경동, 구본길, 박상원이 27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펜싱 국가대표선수단 미디어데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5.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번 파리 대회에서도 금메달을 수확하면 올림픽 3연패를 달성하게 된다.

다만 오랫동안 세계랭킹 1위를 유지했던 팀 구성이 바뀌었다.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 오상욱(대전시청)은 그대로지만, 김정환과 김준호가 빠졌다. 대신 박상원(대전시청)과 도경동(국군체육부대) 등 신예가 가세해 '뉴 어펜저스'를 이뤘다.

'맏형' 구본길은 "숫자로 보면 후배들과 차이가 많아 보이지만, 워낙 가깝게 지내기 때문에 그리 멀게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팀워크가 좋다"고 했다.

그는 "후배들 입장에서는 관심과 기대가 부담스러울 수도 있지만, 이미 실력을 증명했기 때문에 올림픽 멤버로 뽑힌 것"이라면서 "남자 사브르는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항상 개인·단체전 2개의 금메달을 목표로 잡았다. 이번에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막내'에서 팀의 간판으로 자리 잡은 오상욱은 "후배들을 챙겨야 한다는 생각에 부담도 있었지만, 선수 대 선수로 생각하면서 부담이 없어졌다"면서 "최근 국내에서 열린 그랑프리 대회에서 크게 깨지면서 오히려 팀워크가 단단해졌다"고 했다.

새롭게 합류한 박상원·도경동은 "3연패를 달성하는 팀에 합류하게 됐지만, 오히려 부담보다는 동기부여가 된다"며 각오를 다졌다.

한국 여자 에뻬 대표팀 최인정, 이혜인, 송세라, 강영미(왼쪽부터)와 구교동 코치가 27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펜싱 국가대표선수단 미디어데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5.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한국 여자 에뻬 대표팀 최인정, 이혜인, 송세라, 강영미(왼쪽부터)와 구교동 코치가 27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펜싱 국가대표선수단 미디어데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5.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3년 전 도쿄에서 은메달을 땄던 여자 에페 대표팀은 이번엔 금메달을 노리겠다는 각오다. 송세라(부산시청), 이혜인(강원도청), 강영미(광주시청)에, 지난해 은퇴를 선언했던 최인정(계룡시청)이 돌아오면서 도쿄 때와 같은 멤버를 구성했다.

최인정은 "다시 마음을 먹고 돌아와서 훈련하는데 정말 힘들다"면서도 "그래도 힘든 만큼 금메달에 더 가까워진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좋다. 금메달을 딸 수 있다는 생각으로 버티고 있다"며 미소 지었다.

에이스 송세라는 "오랫동안 팀워크를 다져왔기 때문에 다른 어떤 팀보다도 우위에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4명 모두가 한마음으로 준비하면 더 단단하게 올림픽을 치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국 나이로 '불혹'에 올림픽에 출전하는 강영미는 "스스로에게 대견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 후배들이 원동력이다. 후배들 덕분에 실력도, 체력도 떨어지지 않고 시너지를 낸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도쿄에서 동메달을 땄던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선 세대교체를 단행했다. 윤지수(서울시청) 외엔 모두 올림픽을 처음 경험하는 선수들로, 전하영(서울시청), 최세빈(전남도청), 전은혜(인천중구청) 등이 호흡을 맞춘다.

윤지수는 "후배들이 겁 없이 무서운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다"면서 "똘똘 뭉쳐서 경기에 임하면, 충분히 4강이 가능하다. 4강에 오르면 언제든 메달 색을 바꿀 수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펜싱 선수들이 27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국가대표선수단 미디어데이'를 앞두고 몸을 풀고 있다. 2024.5.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펜싱 선수들이 27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국가대표선수단 미디어데이'를 앞두고 몸을 풀고 있다. 2024.5.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사실 이번 대회는 쉽지 않다. 세대교체로 인해 경험이 부족하고 팀워크를 맞출 시간도 넉넉하지 않았다. 여기에 오상욱, 윤지수 등 간판선수들이 크고 작은 부상으로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기간이 필요했다.

더구나 대회가 열리는 곳이 '펜싱 종주국' 프랑스 파리라,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세가 강하게 불어닥칠 것이라는 점도 부담이다.

조종형 대한펜싱협회 부회장은 "지난 대회와 달리 이번엔 분명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그래도 모든 선수가 일심동체가 돼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 대한체육회에서 우리 종목에 2개의 금메달을 기대하고 있는 만큼, 최소한 2개의 금메달은 딴다는 각오로 노력하겠다"고 했다.

펜싱 대표팀은 다음 주부터 진천선수촌 농구장에 파리 올림픽 경기장 환경을 비슷하게 구현한 실전 훈련용 피스트를 설치해 선수들이 실전 분위기에 적응하게 할 방침이다.

다음 달에는 쿠웨이트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권 대회 등을 통해 올림픽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