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배달 시킨 김밥서 녹슨 커터 칼 나왔는데…업주 '우리 잘못 아닐 것'"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4-05-27 09:46 송고
(보배드림 갈무리)
(보배드림 갈무리)

배달앱을 통해 김밥을 주문했다가 녹슨 커터칼이 나왔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배달 음식에서 커터 칼이 나왔습니다. 어떻게 해야 하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동네 김밥집으로 김밥을 시켜 먹었는데 씹던 도중에 뭔가 딱딱한 게 나와서 뱉어보니 녹슨 커터 칼이 나왔다"라며 주문 내역과 배달된 김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밥 용기 안에 날카롭게 부러진 커터 칼 조각이 담겨 있다. 썰어진 김밥 옆에 놓인 커터 칼은 녹이 슬어 있는 상태였다.

A 씨는 "좋은 게 좋은 거라고 배달앱 측이 아닌 직접 매장에 전화했더니 대응이 황당했다"며 "'죄송하다'는 말이 아니라 '당연히 우리 쪽에서 나올 수 없는 게 나왔는데 그쪽에서 나왔다고 하니 뭐 어떻게 해줄까요?'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보배드림 갈무리)
(보배드림 갈무리)

그는 "굉장히 신경질적으로 저희를 진상 취급한다. 황당하다. 이럴 때는 어떻게 해야 하나. 사장하고는 말이 안 통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주인과 타협은 보지 않을 거고 글도 삭제하지 않을 거다. (업주 측은) 굉장히 신경질적이며 불쾌해했다.

누리꾼들은 "그 집과 인연 끊어라", "사람 먹는 음식에 이건 아니지", "순간 소름이 돋았다. 김밥집은 제대로 된 사과를 꼭 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