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샌디에이고 김하성, 양키스전 3타수 2안타 1볼넷…타율 0.216 상승

팀도 5-2 승, 5할 승률 회복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4-05-27 08:45 송고
김하성이 27일 뉴욕양키스전에서 멀티 히트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 AFP=뉴스1
김하성이 27일 뉴욕양키스전에서 멀티 히트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 AFP=뉴스1

김하성(29·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멀티 히트를 치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김하성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양키스와 홈 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1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2경기 연속 무안타에서 탈출한 김하성은 시즌 타율을 0.209에서 0.216으로 끌어올렸다.

김하성의 활약 속 샌디에이고는 양키스에 5-2로 이겼다. 샌디에이고는 시즌 28승28패로 승률 5할을 회복했다. 반면 4연승이 끊긴 양키스는 37승18패가 됐다.

2회 외야 뜬공으로 물러난 김하성은 4회 볼넷으로 1루를 밟았다.
김하성은 1-1로 맞선 6회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등장했다. 초구에 1루 쪽으로 스퀴즈 번트를 댔다가 파울이 됐는데, 2구째에 다시 번트를 댔다.

이때 양키스 1루수 앤서니 리조가 공을 더듬으면서 김하성이 내야 안타로 출루했다. 이후 루이스 아라에즈,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연속 안타로 김하성도 득점을 올렸다.

5-1로 달아난 7회에는 1사 1, 2루에서 우전 안타로 멀티 히트에 성공했다.

샌디에이고는 9회말 알렉스 버두고에게 솔로 홈런을 맞았지만 추가 실점은 면했고 결국 3점 차로 승리했다.


eggod61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