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故이선균 유작, 올여름 본다…'탈출' 7월 개봉 확정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4-05-27 08:45 송고
'탈출' 포스터
'탈출' 포스터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 초청된 영화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PROJECT SILENCE)'가 7월 개봉한다.

27일 배급사 CJ ENM 측은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이하 '탈출')가 오는 7월 개봉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붕괴 포스터와 타깃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탈출'은 짙은 안개 속 연쇄 추돌 사고가 일어나고, 붕괴 위기의 공항대교에 풀려난 통제 불능의 군사용 실험견들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극한의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이번에 공개된 붕괴 포스터와 타깃 포스터 2종은 한 치 앞도 구분할 수 없는 안개 속 공항대교에서 발생한 사상 최악의 재난 현장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먼저 붕괴 포스터는 바다 한가운데 끊어진 다리의 모습이 아찔함을 안기는 가운데 '붕괴 위기 공항대교 생존자 전원 고립'이라는 문구는 살아남은 이들이 마주하게 될 극한의 사투를 예고한다. 타깃 포스터는 CCTV 화면 너머, 연쇄 추돌 사고로 인해 수십 여대의 차량이 뒤엉켜 아수라장이 된 상황에서 무언가에 쫓기듯 필사적으로 도망치는 사람들의 모습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생존자 전원이 타깃이 된다'라는 문구 아래 사람들을 타깃으로 인식하는 표식과 붉은색의 '타깃 에러'(TARGET ERROR) 메시지는 공항대교에 고립된 이들에게 닥친 위협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고(故) 이선균이 붕괴 직전 공항대교에 갇힌 안보실 행정관 '정원' 역을 맡아 극의 중심을 이끈다. 주지훈은 인생 한 방을 노리는 레커차 기사 '조박' 역을 맡아 지금껏 본 적 없는 파격 변신에 나서 눈길을 끈다. 또한 김희원이 문제의 실험견들이 연루된 '프로젝트 사일런스'의 책임 연구원 '양 박사' 역을 맡아 특유의 존재감을 과시한다. 그 외 문성근, 예수정, 김태우, 박희본, 박주현, 김수안 등 세대를 대표하는 다채로운 배우들이 합류해 극을 풍성히 채운다.
또한 '굿바이 싱글'의 김태곤 감독을 필두로, '기생충' 홍경표 촬영감독, '신과함께' 시리즈의 VFX를 담당한 덱스터 스튜디오가 합류했으며, '부산행' 박주석 시나리오 작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건문 무술감독, '1987' 한아름 미술감독까지 일상의 공간에서 벌어진 재난 상황을 실감 나게 표현해 관객들의 몰입감을 고조시킬 예정이다.

'탈출'은 오는 7월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